(*.148.189.103) 조회 수 6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재판관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등 참여해

 

10822_12628_536.jpg
왼쪽부터 민상기 총장, 조용호 전 헌번재판관, 김가영 법학전문대학원 학생대표, 이승호 법학전문대학원장/사진제공 홍보실

조용호 전 헌법재판관이 지난달 18일 헌법재판관 임기를 마치고 모교인 우리 대학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석좌교수로 임명됐다. 조 전 재판관은 오는 2학기부터 로스쿨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진행하며, 다른 학과 학생들을 위한 특강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조 전 재판관은 석좌교수 임명에 대해 “41년 만에 모교에 돌아오니 감회가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 대학 법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시험에 합격하여 36년 간 판사 및 헌법재판관의 소명을 다 하고 학교로 돌아왔다. 조 전 재판관은 “석좌교수로서 후학을 양성하고 학문적인 연구의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석좌교수로서 로스쿨의 학생들과 후배 교수들에게 롤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 대학 학생들에게는 “전공을 불문하고 최소한 법의 필요성과 체계, 법의 역할 등에 대해서는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래 법조인이 될 로스쿨 학생들에게는 “판례만 암기하려고 하지 말고 법전과 기본서를 통하여 법적 사고능력(리걸 마인드)을 기르고 문사철(文史哲) 등 다양한 분야의 독서를 통해 인문학적 소양도 갖추면서 성실성, 용기, 균형감각, 책임감 등을 키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재판관은 헌법재판관 시절 △성매매특별법 △통합진보당 해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낙태죄 등 의 재판에 참여했다. 성매매특별법 사건에서는 당시 9명의 재판관 중 홀로 전부 위헌의견을 피력하였고, 최근의 낙태죄 사건에서는 “우리 모두 태아였다”는 압축된 말로 합헌의견을 표시한 바 있다. 조 전 재판관은 판사 시절을 회고하며 “판사가 내린 판결은 역사가 심판한다”는 생각으로 재판에 임하였다고 말했다.

조용호 전 헌법재판관은 충청남도 청양군 출신으로 제20회 사법시험에 합격했으며 제10기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대전지법 △수원지법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의정부지법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 △특허법원 △서울고법 부장판사 △춘천지법 △서울남부지법 △광주고법 △서울고법 법원장을 거쳐 2013년 헌법재판소 재판관에 임명됐다.

 

정지원 수습기자  wldnjs1504@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5 [포토뉴스]2019 건국인의 날 개최 건대신문 06.16 734
534 [인터뷰]Apple WWDC 2019 Scholarship 수상자, 이재성 학우를 만나다 건대신문 06.16 882
533 [심층]KU 대동제 ‘MERRY KU:RISTMAS', 만족하셨나요? 건대신문 06.16 692
532 [보도]“우리도 사람답게 살고 싶습니다” 건대신문 06.15 825
531 [보도]새로워진 우리 대학 인권센터 건대신문 06.15 957
530 [장안벌]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 06.15 786
529 [보도]기숙사 자치위원회 ‘KU:L Peace’의 지난 2개월을 되돌아본다 건대신문 06.15 865
» [보도]조용호 전 헌법재판관(법학73),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건대신문 06.15 662
527 [보도]학식, 이번에는 바뀔까? [2] 건대신문 06.15 567
526 [보도]이미 시작된 2020 입시, 만 천여명 참가한 미술·디자인 실기대회 건대신문 06.15 385
525 [보도]생환대 학생회비 미지급금 공과대와 상생대에 지급 건대신문 06.15 445
524 [보도]‘평범함 속의 특별함’ 건대신문 06.15 394
523 [보도]우리 대학 최진광 선수, 이상백배 한일학생농구경기대회 출전 건대신문 06.15 384
522 [보도]정외과 학생회 LT에 학과 학생회비 사용해 논란 건대신문 06.15 471
521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4] 건대신문 05.26 759
520 [학술]최재헌 교수의 세계유산이야기 - ⑤ 한국인의 정신문화와 세계유산 [2] 건대신문 05.26 647
519 [학술]물만으로도 움직이는 유체기계 [3] 건대신문 05.26 946
518 [사설]신임 총동문회장에게 기대한다 건대신문 05.26 598
517 [사설]기부와 봉사로 주변을 돌아보자 건대신문 05.26 501
516 [칼럼]대리출석, 보는 사람이 없어도 [6] 건대신문 05.26 7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 2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