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26.124)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1174_12778_427.jpg
          신병주 사학과 교수

 

최근 한일관계가 강경한 대치 국면을 보이면서, 역사 속 한일관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15924월에 발발한 임진왜란은 일본의 침략 야욕으로 조선이 크게 침략을 당한 사건이다. 7년간의 전쟁 끝에 침략군을 몰아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정치, 경제, 사회적으로 임진왜란이 끼친 파장은 컸다. 임진왜란과 같은 전란을 다시는 당하지 말아야 한다는 반성의 분위기도 크게 대두되었다.

 

유성룡(柳成龍:1542~1607)159811월 관직에서 물러난 후 고향인 안동하회마을로 돌아와 징비록을 남긴 것이 대표적이다. 징비록에는 1592(선조 25)부터 1598년까지 7년에 걸쳐 전개된 임진왜란의 원인과 경과 및 전황에 대한 반성 등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징비록의 제목 '징비'시경(詩經)의 소비편(小毖篇)에 나오는 문장인 "여기징 이비후환(予其懲 而毖後患)"을 인용한 것으로, "나는 미리 징계하여 후환을 조심한다." 라는 반성의 뜻을 담고 있다. 유성룡은 서문의 첫머리에서 징비록이란 무엇인가? 임진왜란이 발생한 후의 일을 기록한 것이다. 그 중에서 임진왜란 전의 일을 가끔 기록한 것은 그 전란의 발단을 규명하기 위해서이다.”라고 하여 임진왜란의 원인과 경과를 밝히려는 목적에서 책을 저술했음을 밝히고 있다. 이어서 나와 같이 보잘 것 없는 사람이 어지러운 시기에 나라의 중책을 맡아서 위태로운 판국을 바로 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형세를 붙들어 일으키지도 못했으니 그 죄는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하여 임진왜란 때 영의정 등의 중책을 맡았으면서도 전란을 제대로 극복하지 못한 자신에 대한 반성에서 책을 썼음을 밝히고 있다.

 

징비록에서 유성룡은 전쟁에 대한 경과뿐만 아니라 전란 발생의 원인과 조정의 대응에서 드러난 문제점 등을 자세히 기록하고 있다. 전쟁의 전개 상황과 명군의 참전과 강화 회담의 뒷이야기, 백성들의 참상과 함께 조선과 일본, 명나라 사이에서 급박하게 펼쳐지는 외교 전략이 생생하게 나타난다. 유성룡은 평양을 떠나 의주로 피난하려는 선조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명나라에 구원병을 요청해 놓고 백성들을 외면한 채, 또 골짜기 까지 들어간다면 다시는 한양을 수복할 수 없다는 논리였다. 유성룡이 선조에게 눈물로 호소하는 장면까지 기록이 되어 있다. 이외에 징비록에는 이순신, 신립, 원균, 이원익, 곽재우 등 전란 당시에 활약했던 주요 인물들의 공적과 인물평까지 포함하고 있어서 임진왜란 당시 인물들의 활약상과 처신까지 확인할 수가 있다. 징비록은 그 자료적 가치를 인정받아 개인의 저술로는 이례적으로, 국보 제 132호로 지정되어 있다. 징비록에서 제시했던 내부의 철저한 반성과 일본에 대한 냉철하고 정확한 인식은 시대를 초월하여 현재에도 우리에게 큰 의미로 다가오고 있다.

 

신병주 사학과 교수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 [보도]2019학년도 2학기 장애학생간담회 열려 건대신문 19.12.14 67
605 [칼럼]아름다운 선거, 다 함께 만들어가요 건대신문 19.12.14 50
604 [칼럼]시대적 변화에 맞춰 각자의 민주주의를 갖자 건대신문 19.12.14 61
603 [칼럼]음악 산업계 공정성 논란, 이대로 괜찮은가 건대신문 19.12.14 73
» [칼럼]『징비록(懲毖錄)』이 다시 생각나는 까닭? 건대신문 19.12.14 50
601 [사설]민주적 의사결정의 핵심은 참여와 소통이다 건대신문 19.12.14 43
600 [사설]우리 시대의 과제 건대신문 19.12.14 57
599 [만평]1356호 만평 [1] 건대신문 19.11.24 321
598 [시사]변질된 여론, '실시간 검색어' [3] 건대신문 19.11.24 507
597 [보도]‘베스트 티처 상’ 수상한 인기 강사, 과거 부적절한 언행 논란 건대신문 19.11.24 294
596 [보도]KUL:HOUSE, 2년 더 ‘민자기숙사’로 남는다 [1] 건대신문 19.11.24 471
595 [보도]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 19.11.24 312
594 [보도]총학생회 후보 <스물에게> 주요 공약 [1] 건대신문 19.11.24 608
593 [보도]총학생회 선거 공청회 개최로 시작돼 건대신문 19.11.24 293
592 [보도]학생·동문 모두 참여하는 ‘건국올림픽’ 개최돼 건대신문 19.11.24 286
591 [보도]우리 대학, 중앙일보 대학평가 14위 건대신문 19.11.24 169
590 [인터뷰]제 30회 감정평가사 합격생, 황태석 학우를 만나다 건대신문 19.11.24 298
589 [보도]"우리 대학, 2020년에는 이렇게 발전시키겠습니다" 건대신문 19.11.24 248
588 [보도]중앙자치기구 대표자 선거 현황 건대신문 19.11.24 237
587 [포토뉴스]2020학년도 우리 대학 수시모집 논술고사 실시 건대신문 19.11.24 17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 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