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102.211) 조회 수 1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축구, 풋살, 농구, 테니스, 배드민턴 5개 종목에 550명 규모로 진행

 

11094_12750_82.jpeg
노천극장에서 열린 건국올림픽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이준열 기자

지난 9일 우리 대학 총동문회 산하 건국체육회 주최로 학우·동문 5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우리 대학 각 경기장에서 제7회 건국올림픽이 개최됐다. 이번 건국올림픽은 축구 풋살 농구 테니스 배드민턴 5개 종목으로 진행됐으며 2012년 체육대회에서 2013년 건국올림픽으로 이름을 바꾸어 올해 8회를 맞이했다.

 

주최 측은 정시에 행사를 진행하고, 주차권을 준비하는 등 대회 운영과 선수의 편의 제공에 문제가 없도록 했다. 대회의 공정성을 위해 심판을 기용하고 선수출신 및 지도자에게는 참가자격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목소리도 나왔는데, 축구 종목에 참여한 A 학우는 대회 운영은 전반적으로 만족하지만, 심판의 수준이나 선수 확인과정에서 부족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한편 오후 1시부터 진행된 개막식은 신창섭 우리대학 총동문회 사무총장 △연희철 건국체육회장 박승용 우리대학 대외협력처장과 학우·동문들이 자리를 채웠다연희철 건국체육회장은 개막식에서 최근 우리 사회에서 볼 수 없는 공동체 의식과 협력을 키워가는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는 내·외빈의 축사와 경품추첨, 기념사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준열 기자  index545@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6 [보도]2019학년도 2학기 장애학생간담회 열려 건대신문 12.14 4
605 [칼럼]아름다운 선거, 다 함께 만들어가요 건대신문 12.14 7
604 [칼럼]시대적 변화에 맞춰 각자의 민주주의를 갖자 건대신문 12.14 7
603 [칼럼]음악 산업계 공정성 논란, 이대로 괜찮은가 건대신문 12.14 5
602 [칼럼]『징비록(懲毖錄)』이 다시 생각나는 까닭? 건대신문 12.14 4
601 [사설]민주적 의사결정의 핵심은 참여와 소통이다 건대신문 12.14 1
600 [사설]우리 시대의 과제 건대신문 12.14 7
599 [만평]1356호 만평 [1] 건대신문 11.24 227
598 [시사]변질된 여론, '실시간 검색어' [3] 건대신문 11.24 267
597 [보도]‘베스트 티처 상’ 수상한 인기 강사, 과거 부적절한 언행 논란 건대신문 11.24 209
596 [보도]KUL:HOUSE, 2년 더 ‘민자기숙사’로 남는다 [1] 건대신문 11.24 269
595 [보도]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 11.24 191
594 [보도]총학생회 후보 <스물에게> 주요 공약 [1] 건대신문 11.24 375
593 [보도]총학생회 선거 공청회 개최로 시작돼 건대신문 11.24 179
» [보도]학생·동문 모두 참여하는 ‘건국올림픽’ 개최돼 건대신문 11.24 148
591 [보도]우리 대학, 중앙일보 대학평가 14위 건대신문 11.24 95
590 [인터뷰]제 30회 감정평가사 합격생, 황태석 학우를 만나다 건대신문 11.24 142
589 [보도]"우리 대학, 2020년에는 이렇게 발전시키겠습니다" 건대신문 11.24 98
588 [보도]중앙자치기구 대표자 선거 현황 건대신문 11.24 129
587 [포토뉴스]2020학년도 우리 대학 수시모집 논술고사 실시 건대신문 11.24 10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 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