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146.90) 조회 수 5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학생 권한 증가 및 소통에 주력…인권 문제 대응은 아쉬워

 

11014_12725_512.png
표 지윤하 기자

2학기에 접어들어 제51대 총학생회 <청심>의 임기가 절반도 채 남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64.6%의 찬성을 얻으며 당선된 청심은 당시 △학생 자치기능 확립 △학교 본부 제도 개선 △기획과 소통 △시설 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공약을 내세웠다. 이에 <건대신문>은 현 시점에서의 공약 이행 상황을 살펴보며 청심의 발자취를 돌아봤다.

 

학생 권한 증가에 주력

청심의 임기 동안 우리 대학의 큰 변화 중 하나는 학생대표의 권한 증가다. 청심의 노력으로 올해부터 장학정책심의소위원회에 학생대표가 정식 위원으로 참여한다. 또한 교내 학식업체선정위원회에도 학생대표가 정식 위원으로 참여하도록 제도가 개선돼 올해 학식 업체가 변경될 때에도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됐다. 이에 조현규(공과대·산공14) 총학생회장은 “학교 본부의 결정 등 학생과 연관돼있는 모든 부분에서 학생들의 의견이 전달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했다”고 전했다.

 

학생·직원들과의 소통에 힘써

청심은 후보 당시부터 ‘소통, 변화, 발전’의 세 가지 기조를 중심으로 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청심은 학생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할 기회와 범위를 늘렸다.

대표적인 큰 변화는 전체학생대표자회의(이하 전학대회) 개편이다. 청심이 주도한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전학대회 모두 SNS를 통해 회의 전반이 실시간으로 중계돼, 일반 학생들도 제약 없이 의결 과정을 지켜볼 수 있었다. 그 외에도 청심은 △선호도 및 만족도 조사 △피드백 조사 △건의창구 신설 등을 통해 끊임없이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자 했다.

또한 청심은 학내 직원들과의 소통에도 신경 썼다. 청심은 축제 기간 캠퍼스 청소와 관리를 도운 교내 관리직 직원들에게 감사를 전하기 위해 ‘일감호 축전 감사제’를 열기도 했다. 조 총학생회장은 “이 외에도 최근 폐자전거 철거 등 대부분의 사업을 직원분들과 소통하며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내 이슈에도 발 빠르게 대응

청심은 임기 기간 동안 발생한 학내 문제들에 대해 Task Force팀(이하 TF팀)을 꾸려 즉각 해결하고자 했다. 그동안 운영된 TF팀은 △강 교수 제자 성추행 사건 TF팀 △학습권 침해 대응 TF팀 △제50대 총학생회 리액션 사무국장의 총학생회비 횡령 및 사적 운용 혐의 진상규명 TF팀 △소통 없는 학사구조조정 사태 대응 TF팀 등이다. 전 사무국장 횡령 문제에 대해서 조 총학생회장은 “당시 형사 고소로 인해 벌금형이 확정되면서 TF팀은 종료됐고, 현재는 공로장학금 회수에 대해 올해까지 금액을 상환하기로 당사자와 협의가 이뤄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2020학년도 학사구조조정 문제에 대해 조 총학생회장은 “학생과의 소통 부재에 대해 강력히 대응했고 최종적으로 총장과의 면담을 통해 사과를 받기도 했다”며 “학사구조조정은 학교가 학생들과 함께 소통해서 풀어야 할 공동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뒷전으로 밀리는 인권 문제 대응

청심은 작년 당선 당시 “장애학생과 관련된 직접적인 공약은 없지만 기존의 장애학생간담회뿐 아니라 장애학생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우리 대학 장애인권동아리 가날지기 측은 “올해 장애학생지원센터에서 주최한 장애학생간담회에 청심이 참석하지 않았고, 그에 대해 인권위원회에서 직접 장애학생간담회를 열겠다고 했지만 이후 관련 연락이 없었다”고 밝혔다.

조 총학생회장은 “현재 생활복지국(구 인권복지국)이 장애학생들과 만나 소통을 하고 있다”며 “축제 배리어프리존 구축이나 점자블록 등의 개선사업에 대해 가날지기와 협의했다”고 답했지만, 이에 대해 가날지기는 “배리어프리존의 크기나 위치는 좋았지만 정작 장애학생 도우미는 입장이 공식적으로 거절됐고 지속적으로 호소한 결과 당시 기획국장이 단독적으로 들어가게 해줬다”며 “소통하던 인권위원장도 1학기 이후로 바뀌어 더욱 상황 파악이 어렵다”고 유감을 표했다.

한편 인권위원회에 대해 조 총학생회장은 “정기적인 회의 소집에 있어서 인권위원들의 참여도가 저조한 상황”이라며 “인권위원들 스스로가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이행된 시설 복지 공약은 과제로 남아

청심의 공약 중 △기숙사 및 쪽문 펜스 개선 △무인 서류발급기 추가설치 △시험 기간 학습공간 보충 등 비교적 시설 복지 분야에 이행되지 않은 공약들이 많다. 우선 기숙사 쪽문 펜스 사업에 대해 조 총학생회장은 “원하는 대로 확장을 하려면 여러 기관의 공식 인가가 나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소요시간 등 어려운 부분이 많아 쪽문 개선에 배당받은 금액을 다른 시설 보수 등에 재편해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무인 서류발급기 건에 대해서는 조 총학생회장이 “2학기 중으로 산학협동관에 설치할 예정”이라고 했지만 학사팀은 “무인 서류발급기 추가설치 계획에 대해서는 검토한 바가 없다”고 다른 입장을 전했다.

더불어 시험 기간 학습공간 보충 건에 대해서는 조 총학생회장이 “이번에 개선된 상허기념도서관 지하 1층을 시험 기간에 개방하기로 협의했다”며 “곧 총학생회 게시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총학생회장은 “남은 임기 동안 학우분들께서 총학생회에 필요한 것을 많이 말씀해주시면 지금까지 해온 탄탄한 행정력을 바탕으로 끝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 말처럼 그동안의 강점은 유지하고 보완점은 고쳐나가, 앞으로의 남은 임기도 맑고 푸른 마음으로 학생들의 목소리를 깊이 대변하는 청심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지윤하 기자  yoonha9288@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6 <건대신문에서 건국영화인을 찾습니다> 건대신문 11.20 35
575 [문화상]건대신문 문화상 응모 안내 건대신문 10.17 429
574 [장안벌]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 10.17 353
573 [보도]"공강 시간에 쉴 곳이 부족해요" 건대신문 10.17 458
» [심층]총학생회 <청심>의 공약, 어디까지 진행됐나? 건대신문 10.17 542
571 [보도]우리 대학 투수 유영찬 LG 트윈스 입단 건대신문 10.17 324
570 [보도]2019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개최 건대신문 10.17 202
569 [시사]서울 공화국, 수도권으로 모이는 청년들 건대신문 10.17 491
568 [문화]미디어 시장의 새로운 바람, OTT 서비스 건대신문 10.17 427
567 [학술]식물은 추위나 가뭄을 어떻게 견뎌 낼까요? 건대신문 10.17 136
566 [만평]1355호 만평 건대신문 10.10 219
565 [보도]제1학생회관 정문 공사, 학기 중 진행으로 구성원들 불만 건대신문 10.10 191
564 [보도]'의전원' 관련 민 총장 행보, 학내외 논란 건대신문 10.10 176
563 [칼럼]‘학생대표’라는 자격을 가진 학생이라면 건대신문 10.10 165
562 [보도]생명과학특성학과 학생회장 직무유기로 인해 탄핵돼 건대신문 10.10 199
561 [보도]가을은 단과대 축제와 함께 건대신문 10.10 267
560 [보도]2020학년도 수시지원, 성공적으로 마쳐 건대신문 10.10 127
559 [보도]2020 THE 세계 대학 평가에서 국내 13위 기록, 전년 대비 한단계 상승 건대신문 10.10 206
558 [보도]학생식당 업체 변경 후 이용자 수 증가해 건대신문 10.10 169
557 [보도]선배들이 들려주는 JOB담 건대신문 10.10 16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 2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