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146.90) 조회 수 4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1018_12730_3447.png
국내 4대 OTT 서비스 왼쪽 상단부터 △넷플릭스 △U+ 모바일 tv △웨이브 △올레 tv모바일

지난 2019년 1월 넷플릭스에서 선보인 드라마 ‘킹덤’은 공개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 국내에서 제작한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이자 넷플릭스 서비스가 제공되는 190여 개국에 동시 공개됐기 때문이다. 또한 현재 디지털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라 불리는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드라마인 만큼 유명 감독과 작가 그리고 배우들이 참여해 더욱 수준 높은 콘텐츠를 선보였다. TV 방송이 아닌 인터넷으로만 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킹덤’은 공개 직후 엄청난 인기를 얻었고 오히려 인터넷으로 제공했기 때문에 국내뿐 아니라 해외 각국에서도 인기를 얻을 수 있었다. 이처럼 인터넷으로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OTT(Over The Top)서비스라 부른다. 지금 전 세계의 미디어 시장은 ‘OTT 서비스’ 전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다양한 OTT 서비스가 질 좋은 미디어 콘텐츠를 경쟁하듯 선보이고 있다.

 

OTT 서비스, 미디어 콘텐츠를 즐기는 새로운 방식

OTT 서비스는 개방된 인터넷을 통해 영화, 드라마 등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일컫는 단어로 넷플릭스, 왓챠 플레이 등이 대표적인 OTT 서비스다.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콘텐츠를 방영하는 TV 방송과는 달리 OTT 서비스는 시·공간의 제약 없이 이용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선택해서 볼 수 있기 때문에 등장 이후 지금까지 많은 사람이 이용하고 있다. 실제로 국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 ‘메조미디어’에서 지난 5월 발표한 ‘2019 OTT 서비스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글로벌 OTT 서비스 사용자 수는 5억 3,600만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내 OTT 서비스 사용자 수 또한 860만 명으로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OTT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는 바로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단말기의 대중적인 보급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원하는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OTT 서비스의 스트리밍 기술을 통해 인터넷이 가능한 환경이라면 누구나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전달받아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가 대중화된 현대 사회에 OTT 서비스는 가장 적합한 콘텐츠 소비 방식으로 자리 잡게 됐다. OTT 서비스가 인기를 끄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개인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세계 최대 OTT 서비스 넷플릭스의 부사장 켄 플로렌스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적화된 콘텐츠 감상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좋은 콘텐츠를 제작·발굴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이용자 개인에게 맞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OTT 서비스가 개인 디바이스로 제공되는 서비스인 만큼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개인에게 적합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이러한 OTT 서비스만의 특성이 이용자를 끌어들이는 요인으로 작동하고 있다. 시·공간의 제약 없이 핸드폰, 태블릿 PC 등 개인화된 디바이스로 원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OTT 서비스는 현 미디어 시장의 새로운 신흥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11018_12731_3742.png
최근 3년 간 국대 5대 OTT 서비스 가입자 수 및 유료TV 가입자 수 추이 /출처 메조미디어

 

‘코드 커터족(Cord Cutters)’, TV를 끊다.

OTT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증가함에 따라 기존의 유료 TV 방송 서비스를 해지하는 ‘코드 커팅(Cord Cutting)’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코드 커팅’을 한 사람들을 일명 ‘코드 커터족(Cord Cutters)’라 부르는데, 국내에서도 이러한 ‘코드 커터족’이 증가하고 있다. 우리 학교 한유경(문과대·영문19) 학우는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프로그램을 바로 시청할 수 있기 때문에 TV 대신 OTT 서비스를 주로 이용한다”며 ‘코드 커팅’의 이유를 밝혔다. 또한 “TV 방송과 비교했을 때 OTT 서비스는 더 다양한 종류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어 더욱 선호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 ‘코드 커터족’이 나타나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콘텐츠 시청 방식의 변화이다. ‘코드 커터족’이 가장 많이 발생한 미국의 경우 상대적으로 비싼 유료 케이블 TV의 이용료가 ‘코드 커터족’의 발생 이유였다면 우리나라의 경우엔 방송을 시청하는 방식의 변화가 ‘코드 커터족’ 발생의 또 다른 요인이다. 국내 OTT 서비스 왓챠 플레이 관계자는 국내 시청자의 콘텐츠 이용 방식에 대해 “TV 방송에선 볼 수 없는 OTT 서비스만이 가진 콘텐츠 또한 국내 ‘코드 커터족’의 발생 요인이었지만 최근에는 TV 방송사가 직접 OTT 서비스를 제공하는 흐름이 나타나면서 콘텐츠뿐만 아니라 이러한 콘텐츠를 감상하는 방식의 변화가 또 하나의 발생 요인인 것 같다”며 국내 ‘코드 커터족’의 발생 요인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에 “TV를 통해 콘텐츠를 시청하던 때와는 달리 이제는 OTT 서비스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원하는 시간에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 번에 모든 콘텐츠를 시청하는 일명 ‘몰아보기’가 더욱 용이해지면서 이러한 콘텐츠 시청 방식의 변화도 국내 ‘코드 커터족’의 발생에 큰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OTT 서비스의 미래

OTT 서비스 이용자가 계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미디어 시장에서 OTT 서비스의 규모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국내 OTT 서비스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9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OTT 산업 연구반(TF)’ 출범을 발표했고 그 외에도 국내 OTT 서비스 산업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국내 OTT 서비스를 전 세계적으로 확장시키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는데 특히 지난 9월 16일 출범한 ‘웨이브(WAVVE)’가 국내 OTT 서비스의 글로벌화에 앞장서고 있다. ‘웨이브’는 지상파 3사와 이동통신사 SK 텔레콤이 통합된 서비스로,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까지 한류 콘텐츠를 진출시키겠다는 비전을 갖고 출발했다. 이와 관련해 웨이브를 운영하는 이태현 대표는 ‘웨이브’ 출범식에서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글로벌 사업으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 갈 것”이라면서 “국내 OTT 산업 성장을 선도하고, 글로벌 시장에도 단계적으로 진출하는 등 콘텐츠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국내에서도 OTT 서비스 산업을 성장시키려는 시도가 잇따르면서 OTT 서비스는 글로벌 미디어 시장을 이끌어 갈 차세대 리더로 주목받고 있다. 콘텐츠 경쟁력을 갖춤과 동시에 기술적, 경제적 발전을 꾸준히 이뤄낸다면 점차 개인화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OTT 서비스는 가장 사랑받는 개인 맞춤형 미디어 서비스로 자리 잡게 될 것이다.

11018_12732_3922.jpgicon_p.gif

지난 9월 16일 열린 ‘웨이브’ 출범식. 이 날 ‘웨이브’의 이태현 대표는 ‘웨이브’를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진출시키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출처 과학 기술정보통신부

 

공예은 기자  yeeunkong@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6 <건대신문에서 건국영화인을 찾습니다> 건대신문 11.20 35
575 [문화상]건대신문 문화상 응모 안내 건대신문 10.17 429
574 [장안벌]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 10.17 348
573 [보도]"공강 시간에 쉴 곳이 부족해요" 건대신문 10.17 458
572 [심층]총학생회 <청심>의 공약, 어디까지 진행됐나? 건대신문 10.17 536
571 [보도]우리 대학 투수 유영찬 LG 트윈스 입단 건대신문 10.17 324
570 [보도]2019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개최 건대신문 10.17 196
569 [시사]서울 공화국, 수도권으로 모이는 청년들 건대신문 10.17 488
» [문화]미디어 시장의 새로운 바람, OTT 서비스 건대신문 10.17 427
567 [학술]식물은 추위나 가뭄을 어떻게 견뎌 낼까요? 건대신문 10.17 136
566 [만평]1355호 만평 건대신문 10.10 219
565 [보도]제1학생회관 정문 공사, 학기 중 진행으로 구성원들 불만 건대신문 10.10 191
564 [보도]'의전원' 관련 민 총장 행보, 학내외 논란 건대신문 10.10 176
563 [칼럼]‘학생대표’라는 자격을 가진 학생이라면 건대신문 10.10 165
562 [보도]생명과학특성학과 학생회장 직무유기로 인해 탄핵돼 건대신문 10.10 194
561 [보도]가을은 단과대 축제와 함께 건대신문 10.10 267
560 [보도]2020학년도 수시지원, 성공적으로 마쳐 건대신문 10.10 127
559 [보도]2020 THE 세계 대학 평가에서 국내 13위 기록, 전년 대비 한단계 상승 건대신문 10.10 206
558 [보도]학생식당 업체 변경 후 이용자 수 증가해 건대신문 10.10 169
557 [보도]선배들이 들려주는 JOB담 건대신문 10.10 16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 2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