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17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매년 학보사의 수습기자를 모집할 때마다 ‘쇠퇴하는 대학 언론’ 등 대학 언론의 위기를 나타내는 말들이 나오곤 한다. 대학마다 구조는 다르지만 현재 많은 대학에서 학보사, 방송국, 영자신문, 교지 등을 운영하고 있다.

대학 언론이 처음 나왔을 때는 학교의 정책을 알리는 데에 초점을 뒀다. 하지만 학생운동이 활발해지면서 대학생이 직접 신문에 참여해 학생들의 의견을 담기 시작했다. 당시에는 인터넷이 활성화되기 이전이기 때문에 대부분 종이 신문을 통해 정보를 얻었다. 기성 언론은 국가에 검열을 당해 사람들에게 신뢰를 잃어 갔다. 그에 비해 대학 언론은 검열을 피해 보도할 수 있었고 이에 대학생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도 신뢰를 쌓아가며 대학 언론이 활성화됐다. 하지만 점점 대학가의 운동권 분위기가 줄어들면서 자연스레 대학 언론은 찬밥 신세가 됐다.

구조적인 문제, 양질의 기사 부족, 종이 신문 수요 감소 등의 이유로 대학 언론이 위기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것 같다. 학교마다 다르지만 대부분의 대학 언론은 대학본부로 속해 있고 대학본부로부터 예산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학보사의 경우 대학 총장이 발행인이고 총장의 위임에 따라 주간교수가 신문 발행을 총괄한다. 그렇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대학본부는 학교를 홍보할 수 있는 기사가 실리기 원하고 학교에 비판적인 기사를 막기 위해 신문 발행에 간섭하는 경우도 간혹 있다. 이로 인해 대학 언론이 학교 홍보기관으로 오해하는 사람들도 있을 만큼 대학언론의 신뢰가 떨어지고 있다.

또한, 인터넷이 발달되면서 많은 기사들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돼 독자들의 눈 또한 높아졌다. 확실히 학생 기자가 보도하는 기사와 현직 기자들이 보도하는 기사는 차이가 난다. 그래서 독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대학 언론은 외면당한다.

종이 신문의 수요가 감소한 것도 대학 언론 쇠퇴의 주요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스마트폰이 보편화된 지금 종이 신문을 찾아보기 힘들다. 인터넷을 이용해 빠르게 기사를 읽을 수 있다. 그에 비해 현저히 느린 것이 대학 언론의 한계다. 신문이나 잡지의 경우 1주, 격주 혹은 한 달 간격으로 발행되기 때문에 신속성이 떨어진다. 그리고 배포대의 수가 적은 대학들도 있어 접근성이 떨어진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이용해 독자들에게 더 가까이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학 언론이 다시 학생들을 비롯한 학교 구성원들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서는 대학 언론만의 특색을 살려한다. 대학 언론과 기성 언론의 큰 차이가 있다. 대학 언론은 대학생의 시각에서 보도할 수 있다. 그리고 아카데미즘이 있다. 아카데미즘과 저널리즘을 결합한 기사를 통해서 대학 언론의 정체성을 구축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대학 언론은 학교본부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또한 학생들만을 위한 것도 아니다. 대학 언론은 학생, 교수, 교직원 등 대학 구성원 전체를 위기 때문에 균형 있는 보도를 해야 한다.

 

건대신문사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5 [사설]저의(底意)를 의심하는 저의 건대신문 10.10 33
554 [사설]학생으로서 누려야 할 권리 건대신문 10.10 36
553 [칼럼]나는 누구인가? 건대신문 10.10 18
552 [칼럼]아르바이트생도 사람입니다. 건대신문 10.10 34
551 [칼럼]시선과 시야, 공감의 필요성에 대하여 건대신문 10.10 34
550 [칼럼]거창한 감정이 아니라 기쁨, 슬픔과 같은 감정인 외로움 건대신문 10.10 35
549 [학술]식물은 추위나 가뭄을 어떻게 견뎌 낼까요? 건대신문 10.10 27
548 [보도]우리 대학, 전국학생테니스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 3위 차지 건대신문 09.17 347
547 [만평]1353호 만평 [6] 건대신문 06.16 1994
546 [사설]권력기관 개혁, 정쟁 아닌 삶의 문제다 건대신문 06.16 1359
» [사설]대학 언론의 위기 건대신문 06.16 1738
544 [칼럼]점점 비싸지는 문화생활, 이대로 가도 괜찮을까? 건대신문 06.16 1698
543 [칼럼]‘오늘 또 오늘’이 아닌 ‘내일’을 위한 사회 [1] 건대신문 06.16 1276
542 [칼럼]‘당연함’의 상실 건대신문 06.16 1299
541 [칼럼]학생들을 우선시해 주세요 건대신문 06.16 1358
540 [칼럼]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은 1인 미디어 건대신문 06.16 1134
539 [학술]최재헌 교수의 세계유산이야기 - ⑥ 세계유산과 유산 해석을 둘러싼 갈등 건대신문 06.16 1085
538 [문화]여성주연, 또 다른 흐름의 시작 건대신문 06.16 1277
537 [문화]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 관람기 건대신문 06.16 1502
536 [시사]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타 보셨나요? [1] 건대신문 06.16 134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 2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