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836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649_12578_3223.jpg
이준열 시사부장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연결성을 크게 향상해 산업의 전반적인 환경을 바꾸는 사회적 대변혁을 일컫는다. 이미 많은 기관과 기업, 매체에서 4차 산업혁명을 거론하며 우리에게도 친숙한 단어가 됐다. 이는 흔히 유토피아와 디스토피아의 갈림길로 인식된다. 많은 석학은 이로 인해 인간의 삶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윤택함을 제공한다지만, 한편으로 인공지능의 발전에 의한 인간의 도태에 대해 염려한다. 이 문제가 어디에 쏠릴지 전혀 짐작할 수 없겠지만, 이제 예전으로 돌이킬 수 없으며 우리는 이미 4차 산업혁명 안에 있다는 것만은 확실하다.

3년 전, 심야에 나타나는 택시 부족 현상과 친절도 논란에 ‘콜버스’가 등장했다. 콜버스는 탑승지와 도착지가 비슷한 사람들을 모아 태우고 내려주는 편리한 시스템으로 주목받았지만, 이내 정부는 법률검토 후 빡빡한 규제가 가해지며 콜버스는 사업을 접었다. 지금 논란이 이는 카풀과 머지않아 운행될 자율주행차량도 유사한 갈등을 빚을 것이다. 좀 더 편리한 서비스로 삶이 더 편리해지지만, 택시 수요 감소로 수익이 감소하고 일자리까지 잃는 양면성을 갖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4차 산업혁명의 기술을 선도하는 나라이다. 그러나 기술을 적용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일어남은 자명하다.

중국은 4차 산업혁명을 가장 실감할 수 있는 나라다. 전국에서 얼굴인식으로 신분인식과 결제가 가능하며, 옷과 생김새 특징 또한 표시된다. 일일이 탑승자를 체크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졌고, 카메라만 있으면 신원이 인식 가능해 범죄에의 대응도 쉬워졌다. 편의점에는 세대 별로 구매 품목과 점포 내에서 움직인 경로를 수치화해 효과적인 경영을 돕는다. 그러나 일자리 감소는 물론, 화웨이 백도어 논란으로 대표되는 개인정보 침해는 결코 경시될 수 없는 중대한 문제이다. 그럼에도 중국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즉각적인 적용이 가능한 것은, 중국의 정치적 상황으로 이해할 수 있다.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는 강력한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국민에 편리한 삶을 제공하지만, 뒤에서 강력한 통제가 이루어지는 소설이다. 과장된 부분이 있을지라도, 현재 중국이 이 소설과 겹쳐보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결코 다수의 이익을 위해 소수의 권익이 침해되는 일이 좌시되어선 안된다. 우리는 다가오는 산업혁명에 대비해 깨어있는 시민의식으로 문제를 인식해야 한다. 과학자의 조언을 듣고 정책결정자의 결정에 주목하자.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파도를 막을 수 없다면 우리도 현명하게 휩쓸리자.

 

이준열 시사부장  index545@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7 [보도]2020 학사구조조정, 어떤 변화 있나? [3] 건대신문 05.19 3444
506 [보도]전년도 총학생회 A사무국장 총학생회비 횡령 건대신문 05.19 680
505 [보도]심화교양과목 상허스콜라리움, 학우 관심 높아져 건대신문 05.19 609
504 [보도]홍보실 A조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입건 건대신문 05.19 559
503 [보도]베리어프리존, 작년보다 나아졌지만 개선 필요 [2] 건대신문 05.19 666
502 [보도]봄을 알리는 체육대회 개최 건대신문 05.19 448
501 [보도]학내 전동 킥보드 급증, '안전' 우려 제기돼 [2] 건대신문 05.19 1152
500 [보도]꿈을 펴는 건국, 내일을 읽는 건국인 [1] 건대신문 05.19 422
499 [보도]한 여름밤의 크리스마스 MERRY KU:RISTMAS [2] 건대신문 05.19 584
498 [보도]상허기념도서관 개관 30주년 맞이해 건대신문 05.19 496
497 [취재수첩]대학언론의 수직적 조직 문화 [11] 건대신문 04.14 1229
496 [사설]학내 흡연부스 설치 필요해 [16] 건대신문 04.14 1478
495 [사설]대학과 플랫폼 [9] 건대신문 04.14 881
494 [칼럼]선진국의 도시재생에서 성공의 노하우를 배우다 [6] 건대신문 04.14 1182
493 [칼럼]강사법에 대하여 [6] 건대신문 04.14 1468
492 [만평]1351호 만평 [3] 건대신문 04.14 1183
» [칼럼]4차 산업혁명과 멋진 신세계 [4] 건대신문 04.14 836
490 [칼럼]사라져가는 빛 -인문학은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하다 [3] 건대신문 04.14 806
489 [칼럼]뜨거워진 한국 축구 [3] 건대신문 04.14 860
488 [문화]숨겨진 명작을 만날 수 있는 극장, KU시네마테크 [4] 건대신문 04.14 100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 2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