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106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584_12555_5857.jpg
정명수 (이과대·물리18)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쳐 왔다. 처음에는 조그만 손에 비해 큰 건반을 하나하나 누를 때마다 다른 소리가 난다는 게 놀라웠다. 누른 음들 하나하나가 모여 예쁜 선율을 만드는 것도 신기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피아노는 내게 특기나 취미가 아닌 의무가 되었다. 워낙 재능이 없다 보니 한 곡을 완벽하게 치기 위해선 지루한 연습을 한참 동안 해야 했고, 이런 나날이 반복되면서 피아노에 대한 흥미는 갈수록 메말라갔다. 매주 한 번씩 있는 레슨을 위해 한 시간도 연습하지 않을 때가 허다했다. 어머니는 결국 내가 중학교에 들어간 뒤 피아노 레슨을 끊어버렸다.

처음 몇 주 동안은 더 피아노를 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 그저 신났다. 하지만 점차 헛헛한 감정이 내 마음을 채웠다. 생각보다 나는 피아노란 악기에 내 마음의 많은 지분을 할애하고 있었다. 다시 어머니께 말씀드리고 피아노 학원에 등록하기까지는 그리 오랜 세월이 걸리지 않았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공부할 양은 점점 많아 졌지만, 피아노를 놓지 않았다. 피아노가 내게 쉼표가 되어주었기 때문이다. 피아노를 칠 때만큼은 대학과 미래에 대해 분주했던 내 모습, 답답했던 감정을 조금이나마 내려 놓을 수 있었다. 그렇게 우리 대학에 올 때까지 꾸준히 피아노를 쳤다.

꿈에 그리던 대학에서의 새 학기, 어느 동아리를 들어갈까 살피던 중 피아노 동아리가 눈에 들어왔다. 피아노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임은 어떨까 기대하는 마음으로 동아리에 들어갔다. 정말 많은 사람이 피아노를 좋아하고, 피아노를 매개로 자신의 감정을 발산하고 있었다. 그 가운덴 경탄할 만큼 피아노에 자신의 ‘혼’을 쏟으면서 연주하는 사람도 있었다. 완전히 따라잡을 순 없겠지만, 나도 그들처럼 내 감정을 더 멋지게 표현해보고 싶었다. 자연스레 연습량이 늘었다. 일 년이 끝날 즈음이 되니 아직 부족하지만 예전보다 능숙하게 ‘나’를 표현할 수 있었다. 그동안 학업, 대인 관계 등 여러 문제로 지칠 때마다 나를 잡아주는 버팀목이 되어줬음은 물론이다.

음악이 없는 삶과 있는 삶은 다르다. 음악을 듣기만 하는 삶과 만들어내는 삶은 또 다르다. 수많은 연습과 노력을 통해 나만의 감성을 가지고 나만의 음악을 만들어내는 희열은 한 번 느끼면 끊기 어렵다. 또한 악기는 사람을 부드럽게 하고 삶에 여유를 가져다준다. 지금 내 감정을 오롯이 느낄 수 있도록, 그래서 나를 더 아끼고 사랑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학점과 스펙을 쌓을 걱정에 사는 것이 힘겹다면, 혹은 말하지 못할 슬픔이나 분이 마음에 있다면 하나쯤 악기를 연습해 보자. 처음엔 연습과 비례하지 않는 실력이 원망스러울 수도 있다. 그러나 꾸준히 시간을 들여 음악 그리고 악기와 가까워진 만큼, 더 긍정적이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자신과 마주하게 될 것이다.

 

정명수(이과대·물리18)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 ?
    Jobs 2019.04.03 10:13 (*.146.87.40)
    잘 읽었습니다
  • ?
    어어어어 2019.04.23 22:25 (*.106.189.226)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7 [시사]1인 미디어에서 ‘가짜뉴스 방지법’에 이르기까지… 유튜브와 확증편향 [4] 건대신문 04.14 1256
486 [포토뉴스]새봄 캠퍼스 봄나들이 [2] 건대신문 04.07 1062
485 [보도]제9대 기숙사 자치위원회 KU:L Peace 당선, 투표율 52.76% [4] 건대신문 04.07 999
484 [보도]새내기 새로 배움터, 이대로 괜찮은가 [5] 건대신문 04.07 958
483 [보도]홈 개막전에서 단국대 꺾고 2연승 질주 [2] 건대신문 04.07 991
482 [보도]제8기 Dr. 정 해외 탐방 프로그램 모집 진행돼 건대신문 04.07 822
481 [보도]우리 대학 LINC+사업 우수평가, 2단계 진입 [3] 건대신문 04.07 826
480 [보도]해외 대학과의 교환학생 프로그램 정보 어디서 찾아야 할까? [3] 건대신문 04.07 920
479 [보도]총학생회 청심의 3개월을 되짚어본다 건대신문 04.07 921
478 [보도]사회봉사 올해부터 비연계기관 활동으로만 진행 [1] 건대신문 04.07 770
477 [보도]2019 상반기 전학대회 열려 건대신문 04.07 980
476 [보도]e-Campus 잦은 시스템 오류, 서버관리 개선 요구돼 [1] 건대신문 04.07 1097
475 [보도]일부 학과, 선거 회칙 간 충돌로 재선거 건대신문 04.07 555
474 [보도]내년도 우리 대학 입시제도, 많은 변화 이뤄져 건대신문 04.07 603
473 [여행]겨울이 싫다면 따뜻한 ‘아랍에미리트’로 [4] 건대신문 03.16 1030
472 [사설]학생 장학제도 좀 더 신중한 운영 필요 [3] 건대신문 03.16 911
471 [사설]숙제를 충실히 하는 삶 [4] 건대신문 03.16 995
» [칼럼]악기를 다룬다는 것 [2] 건대신문 03.16 1063
469 [칼럼]3·1혁명 100년과 ‘건국’의 뜻 [1] 건대신문 03.16 806
468 [만평] [1] 건대신문 03.16 96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 2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