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신문
2018.12.02 23:58

[칼럼]19학번을 맞이하는 글

조회 수 1623 추천 수 1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305_12449_5759.jpg
이상구 시사부 기자

지난 15일, 매년 대한민국 전역을 들썩이게 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다. 12년 혹은 그 이상 노력해왔기에 대입은 그들에게 꿀맛과 같은 보상일 것이다. 다들 한 번쯤 대학 합격 발표가 나길 초조히 기다리며 간절히 갈망하던 때가 있지 않았는가. 대학 공부가 필수적으로 자리 잡은 사회에서 수년간 고달팠던 우리였기에, 대학교란 이전 생활과는 달리 자유롭고 이상적인 사회로 여겨졌고 그 기대 또한 컸다. 다만, 현실은 이상과 다른 경우가 부지기수다. 짧지만 길었던 1년을 경험 삼아, 그리고 곧 들어올 새내기 19학번을 맞이해 몇 자 적어 본다.

대학은 이전에 상상하던 공부환경과 다를 수 있다. 몇백만 원이라는 등록금을 냈지만 타 수강생에 밀려 원하는 강의를 신청하지 못하는 건 다반사며, 학업 분위기 또한 상상과는 차이가 있다고 느낄 수 있다. 본인이 학업 분위기가 좋은 학교에 다녔다면 그 차이를 더욱 분명히 인지할 것이다. 특히 저학년 수업의 경우 질 좋은 강의를 듣고 있지만, 집중하지 못하고 타 활동을 하는 학생이 많다. 또한, 빈번히 ‘출튀’(‘출석하고 튀기’의 준말)와 자체 휴강 등을 일삼으며 대학 생활을 일삼는 이도 있다. 학업적인 측면에서 나름의 선망을 갖고 입학했다면 이상과는 먼 모습에 당황할 수 있다.

이는 비단 우리 학교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보다 입학 성적대가 높은 학교도, 낮은 학교도 항상 겪고 있는 일이다. 곧 대한민국 교육 시스템의 문제다. 입시 경쟁이 과열된 우리나라의 특성상 수시와 정시라는 대입 시스템은 세계적으로도 손꼽힐 만큼 어렵다. 하지만,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대학 졸업은 유독 쉽다. 이젠 옛말이지만, 모두 부모님께 “대학 가면 펑펑 놀 수 있어, 그러니까 지금은 공부해”라는 말을 한 번은 들어봤을 것이다. 실제로, 학창 시절 열심히 공부한 청소년 대다수는 대학에 들어간 뒤 일종의 보상으로써 자신에게 마음껏 놀 자유를 준다.

한국의 불구덩이 같은 교육을 헤쳐온 이들을 비판하고자 함이 아니다. 다만 20대 초창기, 스스로 꿈을 찾아 들어온 대학과 전공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만든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선진국으로 뽑히는 캐나다의 경우, 대학입학시험이 따로 없다. 이에 대학 입학이 다른 나라보다 쉽지만, 졸업은 그만큼 어렵다. 우리나라와는 정반대의 상황이다. 또한, 유럽의 한 나라는 대입을 앞둔 고등학생이라면 의무적으로 몇 개월을 휴학하며 꿈을 찾는 과정을 수료해야 한다. 꿈을 바탕으로 이후 진학할 대학에서 온전히 자기계발에 힘을 쏟도록 하기 위함이다. 우리는 어릴 때부터 항상 장래희망이 뭔지를 적어냈다. 이것의 실질적인 첫 디딤발이 대학이라면, 그것에 맞게 사회도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이상구 기자  shufsdhd@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3 건대신문 [칼럼]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9.03.16 1116
602 건대신문 [칼럼]처음엔 다 그래 건대신문 19.03.16 1201
601 건대신문 [칼럼]“지금 마주하고 있는 직원은 고객님의 가족 중 한 사람일 수 있습니다” 건대신문 19.03.16 1842
600 건대신문 [시사]조선인의 절규, 세계인의 시선 건대신문 19.03.16 889
599 건대신문 [학술]최재헌 교수의 세계유산이야기 - ④ 한반도의 지리적 환경과 세계유산 [1] 건대신문 19.03.16 973
598 건대신문 [학술]통일인문학? 그래, 통일인문학! 건대신문 19.03.16 932
597 KU 영자신문 건국대학교 영자신문사 The Konkuk Bulletin 47기 수습기자 모집!! [13] file 영자신문 19.03.12 2084
596 건대신문 [수습모집]건대신문에서 63기 수습기자를 모집합니다 건대신문 19.03.09 1536
595 건대신문 [보도]‘사회봉사’ 기초교양과목으로 최종 확정돼 건대신문 19.03.09 1121
594 건대신문 [보도]우리 대학 학식 만족하시나요? 건대신문 19.03.09 2001
593 건대신문 [보도]K-Cube 신축·냉난방기 교체·부처 이동 공사 마쳐 건대신문 19.03.09 1630
592 건대신문 [보도]사과대 K 교수, 수강신청 완료 후 폐강통보해 논란 건대신문 19.03.09 1113
591 건대신문 [보도]기숙사 유학생 우선 선발, 공정한가요? [2] 건대신문 19.03.09 1873
590 건대신문 [보도]우리 대학 전현근 선수 성남FC 입단 건대신문 19.03.09 1093
589 건대신문 [보도]‘우리도 건대생입니다’-건대생이 몰랐던 건대생의 불편함 건대신문 19.03.09 1674
588 건대신문 [보도]2019 등심위, 학부 등록금 동결, 입학금 16% 인하 결정 건대신문 19.03.09 945
587 건대신문 [보도]예디대 성추행 강 교수, 교수직 해임 결정 돼 건대신문 19.03.09 1509
586 건대신문 [보도]2019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열려 건대신문 19.03.09 919
585 건대신문 [보도]경험하라! 변화하라! 건국(建國)인이여! 건대신문 19.03.09 856
584 건대신문 [만평]화이팅 새내기! [2] 건대신문 19.02.09 2204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 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