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 미디어

교내 건대신문,학원방송국,영자신문에서 발행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열람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본 게시판에 올라오는 모든 게시글에 대해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공예은 기자 | 승인 2020.01.31 01:38

 미국 예일대 교수로 임용된 이상원(화학·90) 동문

11231_12801_843.jpg
지난 2018년 예일대 교수로 임용된 이상원 동문(화학·90)/사진제공·홍보실

 우리 대학 출신으로 미국 예일대 의대 약학과 교수인 이상원(화학·90) 동문이 모교를 방문했다. 과학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가진 그는 인터뷰에서 모교에서의 학창 생활을 회상하며 2018년 명문 예일대 교수로 임용되기까지의 과정을 밝혔다.

 해당 인터뷰에서 이 동문은 예일대 의대 교수로 임용된 것에 관해 “오랜 시간 공부하고 훈련받은 일을 지속해서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겼다는 것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하며 연구 활동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이 동문의 주요 교육 및 연구 분야는 ‘생체 내 신호전달 체계의 메커니즘’이다. 자신의 연구 활동에 대해 이 동문은 “지금 수행하고 있는 연구와 같이 누군가가 고통 받고 있는 질병을 치료하는 데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연구에 소명감도 생기고 열정도 생기기 마련이다”며 자신의 연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 동문은 우리 대학에서의 추억을 회상하며 “사실 공부에 취미도 관심도 없는 학생이었고 고민은 많았지만 답은 없는 그런 학창시절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처럼 평범한 학생이었던 이 동문이 연구자로서의 길을 가게 된 것은 우리 대학 김양미 교수의 강의와 연구에 참여한 덕분이었다. 이 동문은 자신의 가장 큰 스승으로 김양미 교수를 언급하며 “강의와 연구가 뗄 수 없는 존재이고 이 둘을 모두 즐길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를 계기로 이 동문은 자신의 연구 인생에서 ‘열정’을 가장 중요시하게 됐다. 그는 “열정이 있다면 실험실이 단순히 일하는 직장이 아닌 놀이터가 될 수 있다”며 학문에 대한 열정을 강조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이 동문은 우리 대학 학우들에게도 “스스로 하고 있는 일에 열정을 가진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 동문은 실패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연구를 하다 보면 실패하는 일이 성공하는 일보다 훨씬 많고 이러한 실패는 실패로 끝나지 않고 다음 연구의 새로운 아이디어가 된다”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했다.

 끝으로 이 동문은 “진행하고 있는 연구를 잘 꾸려나가 좋은 결과를 내는 것이 가장 큰 목표이다”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이어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계속할 수 있는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지금 자리에서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는 건국인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예은 기자  yeeunkong@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profile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Prev 1 2 3 4 5 6 7 8 9 10 65 Next
/ 65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