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15 추천 수 0 댓글 3

 

10732_12595_730.jpg
가동민 편집국장

대학 축제는 대학 문화 중 하나다. 누군가는 대학 축제가 대학생의 로망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대학 축제의 주인이 학생이 아니라 연예인이 된 것만 같다. 대학 생활의 낭만과 학우들의 소통을 위한 축제보다 연예인 콘서트장이 된 느낌이다.

사람들은 축제에 어떤 프로그램이 있는지 보다 어떤 연예인이 오는지에 더 집중한다. 학교나 총학생회 또한 매년 축제 시즌만 되면 어떤 연예인이 오는지 라인업을 발표하며 홍보하기 바쁘다. 사람들은 라인업으로 그해 축제의 흥망을 판단한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연예인 라인업을 보고 찾아갈 학교를 결정한다.

연예인이 대학 축제에 등장한 시기는 1990년대부터다. 당시 대학 축제가 많은 학우들에게 외면받자 유명 연예인을 불러 관심을 끈 것이다. 연예인 초청이 성공적으로 이뤄지자 많은 대학에서 연예인을 부르기 시작했다. 그 이후 대학 축제에 유명 연예인이 자리 잡았고, 많은 사람들이 대학 축제에 연예인을 초청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게 됐다. 2012년 서강대학교 축제에 인디 밴드 20여 팀을 섭외하자 학우들이 주변 학교와 비교하며 비난하기도 했다.

연예인을 축제에 초청하는 것을 두고 찬반의견이 팽배하게 갈린다. 2017년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 응답자 중 92.3%가 대학 축제에 연예인을 초청해야 한다는 응답이 나왔다. 연예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은 연예인이 있어서 그나마 축제가 유지될 수 있고 연예인이 없다면 축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적어진다는 의견이다. 연예인에 집중된 축제에 부정적인 입장은 비용적인 부분과 안전상의 문제를 지적한다. 실제로 연예인 섭외 비용은 축제 전체 예산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연예인이 오면서 재학생뿐만 아니라 외부인까지 들어와 인파가 몰리게 된다. 그로 인해 아찔한 사고까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2016년 부산의 모 대학교에서 여대생 2명이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건물 채광창 위로 올라갔다가 채광창이 부서지는 바람에 7m 아래 지하로 떨어지는 일도 있었다.

축제에 연예인이 필요하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연예인이 축제의 흥행과 학우들의 즐거움에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다만 연예인 공연에만 집중해서는 안 된다. 연예인에 의지하게 되면 학우들은 대학 축제의 주인이 아닌 그저 들러리, 구경꾼이 될 뿐이다. 대학 축제인 만큼 대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연예인에 의지하지 않고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어가야 한다. 또한, 우리대학 축제에서 일감호(호수)에 배를 타고 들어가는 것처럼 학교 특성을 살리는 것도 중요하다.

 

가동민 편집국장  syg10015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커뮤니티메뉴에 있는 게시판들의 모든 글이 자동으로 등록됩니다.
본 페이지에서는 글 작성이 불가능하니 개별 게시판에서 작성해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게시판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13 리뷰게시판 더 폴 -오디어스와 환상의문 으ㅏ아아앙 19.06.01 16
12312 리뷰게시판 shawn mendes - imagination 으ㅏ아아앙 19.06.01 34
12311 리뷰게시판 백예린-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을 아닐꺼야 숨이18 19.05.31 76
12310 리뷰게시판 이수 - 태양에 녹여 두돧둗 19.05.30 23
12309 리뷰게시판 어벤저스 엔드게임 두돧둗 19.05.30 26
12308 리뷰게시판 먼데이키즈 - 그대 품에 두돧둗 19.05.30 30
12307 리뷰게시판 건대 스타시티 라공방 321654 19.05.28 431
12306 리뷰게시판 키드밀리의 why do fuckbois hang out on the net Sekaowa 19.05.27 85
12305 KU 미디어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4] 건대신문 19.05.26 887
12304 KU 미디어 [학술]최재헌 교수의 세계유산이야기 - ⑤ 한국인의 정신문화와 세계유산 [2] 건대신문 19.05.26 792
12303 KU 미디어 [학술]물만으로도 움직이는 유체기계 [3] 건대신문 19.05.26 1132
12302 KU 미디어 [사설]신임 총동문회장에게 기대한다 건대신문 19.05.26 709
12301 KU 미디어 [사설]기부와 봉사로 주변을 돌아보자 건대신문 19.05.26 625
12300 KU 미디어 [칼럼]대리출석, 보는 사람이 없어도 [6] 건대신문 19.05.26 1160
12299 KU 미디어 [만평]1352호 만평 건대신문 19.05.26 780
12298 KU 미디어 [칼럼]행복은 self니까요 [2] 건대신문 19.05.26 784
12297 KU 미디어 [칼럼]올바른 정의, 모두가 만들어내야 할 문제 [1] 건대신문 19.05.26 812
12296 커뮤니티 [칼럼]대학 축제의 주인은 누구인가? [3] 건대신문 19.05.26 1515
12295 KU 미디어 [칼럼]새내기에게 정말 필요한 것 [1] 건대신문 19.05.26 981
12294 KU 미디어 [문화]내 성격유형은? [1] 건대신문 19.05.26 121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23 Next ›
/ 62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