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2 23:59

[칼럼]힐링이 필요해

(*.148.189.103) 조회 수 319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304_12448_5452.jpg
장예빈 문화부 기자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 했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앞의 문장이 어디서 나온 것인지 알고 있는가? 정말 특이하게도, 이 두 문장들은 요새 많은 이들의 구매욕을 불러일으킨 책들의 제목이다. 모든 것에 유행이 있듯, 독서에도 유행이 존재하는데, 최근 들어서는 캐릭터 그림을 겉표지로 한 힐링 에세이가 도서 가판대는 물론이고 도서 판매 사이트의 검색 순위까지 장악하고 있다. SNS에서 유행하는 감성 글, 혹은 일기 형식과도 같은 블로그 글과 그와 어울리는 간단한 그림들로 구성되어 마치 동화 같기도 한 힐링 에세이들은, 빼곡하게 모든 장이 글로 채워진 책들보다는 탁 트인 마음이 들게 한다. 라디오를 글로 옮겨놓은 것처럼 독자들에게 말을 하듯이 쓰인 그의 형식은 책을 읽고 있는 독자들의 마음을 보다 편안하게 풀어주고 다독여 주고 있다.

그러나 보통 우리가 생각하는 책에 대한 개념을 떠올리면, 이런 짧고 단순한 글들이 왜 유행하는 것인지에 대해서 의문을 가지게 된다. 이러한 경향은 우리 현대인들의 특성과도 연결되어 있다. 힐링 에세이는 미래에 대한 고민이나 지친 하루에 동감하는 글, 또는 자존감에 대해서 생각하게 하는 일상적인 사람들이 겪는 일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어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점에서 그 인기의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또, ‘빨리빨리’를 외치며 바쁘게 돌아가는 삶에 지쳐있는 현대인들에게는 해석하고 이해해야 하는 글보다 이렇게 가볍게 읽을 수 있고 지친 마음을 위로해 주는 짧은 글귀가 다가가기 더 쉽고 편할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한숨 돌릴 틈도 없이 앞만 보고 달려가는 목표 지향적 인생을 살던 사람들이 여유 있는 삶을 지향하는 추세로 바뀌면서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가벼운 힐링 에세이를 찾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유행에 대해 몇몇 사람들은 대중들이 갈수록 짧고 가독성 좋은, 유행을 따르는 SNS 스타일의 글만 찾아 읽게 되는 건 아닌지에 대해 걱정의 눈길을 보내기도 하지만, 목적지를 향해 가는 고속도로에서도 가끔가다 쉬어가는 휴게소가 나오듯, 길고 긴 일상을 살아가다가 이렇게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책을 읽는 것도 나름의 휴식 방법이 될 수 있다. 또, 힐링 에세이는 단순히 짧은 위로의 글들만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자존감이나 자신의 감정에 대해 돌아보는 주제도 있어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도 있다. 과제에 치여 레포트, 논문만 찾아 읽느라 눈도 침침하고, 수업에 알바까지 찾아다니느라 숨 고를 틈도 부족한 요즘, 일상을 살아가기에도 바빠 지쳐가는 중이라면 도서관에 들러 힐링 에세이 한 권 쯤 들여다보는 건 어떨까.

 

장예빈 기자  dpqls18@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1 [보도]PRIME사업, 3년의 발자취를 밟아본다 건대신문 12.09 149
410 [보도]2018 건대신문 문화상 [3] update 건대신문 12.09 101
409 [보도]서울·글로컬캠퍼스 다전공 장벽 해소 건대신문 12.09 115
408 [보도]건대교지 호외 발간, 학생자치언론기구인 교지의 향방은? 건대신문 12.09 110
407 [보도]현행 강의평가제, 대안은 없나 [1] update 건대신문 12.09 82
406 [보도]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정기총회 건대신문 12.09 72
405 [보도]우리대학 교수 육아휴직, 첫걸음 떼다 건대신문 12.09 68
404 [보도]서현석 원주 DB 지명, 이용우 신인상, 최진광 어시스트상 수상 건대신문 12.09 65
403 [보도]도서관 사물함 무단 사용 물의 건대신문 12.09 80
402 [보도]대학본부와 협력하면서도 학생 권익 보호에 앞장설 것 건대신문 12.09 76
401 [보도]PRIME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건대신문 12.09 59
400 [사설]학내 인권침해 사건 처리, 문제 해결에 좀 더 적극적이어야 건대신문 12.09 38
399 [사설]재난수준의 미세먼지, 특단의 조치와 동참이 필요하다 건대신문 12.09 46
398 [보도]“범죄 예방” vs “프라이버시 침해” 건대신문 12.09 45
397 [만평]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건대신문 12.09 58
396 [칼럼]우리의 시대적 과제, 평화의 소녀상 건립 [5] 건대신문 12.03 318
» [칼럼]힐링이 필요해 [3] update 건대신문 12.02 319
394 [칼럼]19학번을 맞이하는 글 [4] update 건대신문 12.02 357
393 [칼럼]인공지능(AI)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나요? [1] 건대신문 12.02 276
392 [칼럼]백래시 : 주체적 섹시와 주체적 로리 - 당신은 백래시를 지각하고 있는가 [1] 건대신문 12.02 27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 2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