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309_12451_2129.jpg
김혜민 문과대·미커17

‘주체적 섹시’, ‘주체적 아름다움.’

페미니즘이 대두되기 시작한 이후 언제부터인가, 일반적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쓰이던 수식어 앞에 ‘주체적’이라는 말이 붙기 시작했다. 섹시함과 주체성, 아름다움과 주체성. 어휘를 동일 맥락에 따라 변형해보자면 자주적인 코르셋으로의 해석이 가능하다. 사회 속에 만연화 되어있는 여성 혐오적 코르셋, 즉 자기 스스로를 옭아매는 족쇄와도 같은 코르셋을 주체적으로 자유롭게 사용한다라는 말이 모순적이지 않다 단언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수전 팔루디의 도서 ‘백래시’에서는, 여성의 권리 신장을 저지하려는 반동의 메커니즘에 ‘백래시(backlash, 반격)’라는 이름을 붙임으로써 정치, 사회, 문화적 역풍을 해석하고 그에 맞서려는 페미니스트들에게 분석의 도구를 제공했다. 그리고 현재, 우리는 페미니즘의 퇴보, 백래시의 단계에 진입 중이다.

미국과 일본에서는 오래전부터 페미니즘에 대한 논의가 활발했었다. 그런데 그들의 페미니즘 역시 백래시로 인해서 퇴보의 절차를 밟고 있다. 가령, 미국의 여아들을 상대로 한 장난감 인형, 바비 인형은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슬로건으로 광고를 기재했으나, 바비인형의 외적인 모형은 상당한 코르셋을 착용하고 있는 형태를 띠고 있다.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장난감임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화장과, 기형적으로 잘록한 허리를 가지고 있는 바비 인형. 그리고 이러한 바비 인형은 어느 순간 ‘美’의 상징으로서 관습화되기 시작하였다. 어른들은 물론 어린이들에게도 보편적인 미의 기준을 제시함으로써 이에 부합해야지만 ‘아름다운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함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로 백래시가 발생했다. 그들은 ‘주체적 로리’를 통해, 어린아이와도 같은 형상으로 섹스 어필을 하는 본인들의 모습이 주체적이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 없다고 말한다. 그렇지만 이 모두가 그들의 아름다울 권리를 추구하기 위한 행보라고 보기보다는, 여전히 코르셋을 벗지 못한 채로 남들이 허락하는, 남자들에게 인정받는 페미니즘을 하고자 하는 모습인 셈이다.

그렇다면 한국은 어떨까. 역시나 백래시의 진행 과정에 있다. 최근 L사의 화장품 광고에서는 페미니스트 연예인을 모델로 사용하여, ‘당당한 여성의 당당한 화장’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사례가 있다. 사실 화장이라는 꾸밈노동 자체가 일종의 코르셋으로 작용한다고 볼 수 있는데, 이를 역으로 이용하여 ‘코르셋을 착용한 여성만이 진정한 여성’이라는 또 다른 코르셋을 만들어내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제 주체적이라는 단어의 위험성을 깨닫고, 과연 우리가 무엇을 위해 페미니즘 운동을 하고 있는 것인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코르셋이 어떤 식으로 작용하는지에 대해 주의 깊게 살펴보고 공부해야 할 것이다. 더 이상의 ‘주체적 美’는 없어야 할 것이다. 모순적인 단어들의 조합을 아무런 경각심 없이 수용하는 태도도 이제는 잠재워야 할 것이다.

 

김혜민 문과대·미커17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 ?
    Lalala 2018.12.07 22:59 (*.143.41.180)
    잘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1 [보도]PRIME사업, 3년의 발자취를 밟아본다 건대신문 12.09 149
410 [보도]2018 건대신문 문화상 [3] update 건대신문 12.09 101
409 [보도]서울·글로컬캠퍼스 다전공 장벽 해소 건대신문 12.09 115
408 [보도]건대교지 호외 발간, 학생자치언론기구인 교지의 향방은? 건대신문 12.09 110
407 [보도]현행 강의평가제, 대안은 없나 [1] update 건대신문 12.09 82
406 [보도]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정기총회 건대신문 12.09 72
405 [보도]우리대학 교수 육아휴직, 첫걸음 떼다 건대신문 12.09 68
404 [보도]서현석 원주 DB 지명, 이용우 신인상, 최진광 어시스트상 수상 건대신문 12.09 65
403 [보도]도서관 사물함 무단 사용 물의 건대신문 12.09 80
402 [보도]대학본부와 협력하면서도 학생 권익 보호에 앞장설 것 건대신문 12.09 76
401 [보도]PRIME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건대신문 12.09 59
400 [사설]학내 인권침해 사건 처리, 문제 해결에 좀 더 적극적이어야 건대신문 12.09 38
399 [사설]재난수준의 미세먼지, 특단의 조치와 동참이 필요하다 건대신문 12.09 46
398 [보도]“범죄 예방” vs “프라이버시 침해” 건대신문 12.09 45
397 [만평]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건대신문 12.09 58
396 [칼럼]우리의 시대적 과제, 평화의 소녀상 건립 [5] 건대신문 12.03 316
395 [칼럼]힐링이 필요해 [3] update 건대신문 12.02 313
394 [칼럼]19학번을 맞이하는 글 [4] update 건대신문 12.02 353
393 [칼럼]인공지능(AI)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나요? [1] 건대신문 12.02 276
» [칼럼]백래시 : 주체적 섹시와 주체적 로리 - 당신은 백래시를 지각하고 있는가 [1] 건대신문 12.02 26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 2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