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2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8세기 한국 고대 불교예술의 정수, 통일신라 불교문화를 대표하는 건축과 조각"

 

10294_12443_113.jpg
최재헌 지리학과·대학원 세계유산학과 교수

우리나라 최초의 세계유산은 어디일까? 1995년 처음으로 석굴암과 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그리고 종묘가 나란히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이중에서 가장 빠른 등재번호 (736번)를 받은 석굴암과 불국사가 한국 최초의 세계유산이라고 할 수 있다. 석굴암과 불국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정한 천재의 창조적 걸작품에 해당하는 등재기준 (i)과 인류사적인 발달 단계를 나타내는 등재기준 (iv)을 적용받아, 8세기 한국 고대 불교 예술의 정수이며 통일신라의 불교문화를 대표하는 건축과 조각으로서의 세계유산 가치를 인정받았다.

모든 유형유산에는 당대의 지리와 역사적 환경, 사람들의 가치와 사고관이 숨겨져 있는 법이다. 신라 경덕왕 때의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현생의 부모를 기리기 위해 불국사를 지었고, 전생의 부모를 위해서 석굴암을 지었다고 전하는 것을 보면, 평화와 안식이 있는 부처의 나라, 불국토를 세우고자 했던 통일 신라인의 마음이 석굴암과 불국사에 숨겨져 있는 셈이다.

석굴암은 경주 근처에 흔한 화강암을 인공적으로 쌓아서 만든 석굴이다. 화강암은 입자가 고운 퇴적암인 대리석과 다르게 지하 깊은 곳에서 천천히 형성된 심성암으로서 표면이 거칠고 강해서 조각하기에 어려운 돌이다. 석굴암 화강암에 새긴 조각과 조형물을 보면 우리 조상들의 예술적인 솜씨와 기술에 새삼 감탄할 수밖에 없다. 석굴암의 형태와 배치는 불교의 우주관을 그대로 말해준다. 들어가는 입구인 전실은 사바세계를 상징하며, 네모난 벽에 8부신장이 대칭으로 새겨져 있다. 이어지는 통로인 비도 입구에는 금강역사가 지키고, 그 안에는 양쪽으로 불법을 수호하는 사천왕상이 조각되어 있다. 원형의 주실은 극락세계인 수미산을 상징하고 입구 쪽에는 도리천을 다스리는 범천과 제석천, 그 위에는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조각되어 있다. 주실 중앙부에는 석가여래불이 연화대 위에 앉아있고, 주위 좌우의 벽에는 석가모니의 십대 제자, 그리고 뒷면 벽 한가운데에는 십일면관음보살상이 새겨져 있다. 관음보살상 위에는 둥근 연판은 조각되어 있고, 연판의 위쪽 벽에는 열 개의 감실이 가로로 늘어져 있다. 연판은 정면에서 보면 마치 부처의 광배로 보이는 시각적인 느낌을 주고 있다.

10294_12444_122.jpg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불국사/출처 유네스코

한편, 불국사는 부처의 세계를 현세로 옮겨온 이상향을 표현하고 있다. 목조유산은 16세기 불 탄 이후에 부분적으로 보수와 재건의 과정을 거쳤지만 석조유산은 비교적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 불국사 석단 위에는 비로자나 불의 전당인 비로전, 아미타불의 전당인 극락전, 석가모니불의 대웅전을 세우고, 석단 아래의 사바세계와는 청운교와 백운교, 연화교와 칠보교 두 쌍의 다리로 연결하였다. 불국사의 아름다움은 한마디로 대칭과 대비를 통한 조화로움의 미로 표현할 수 있다. 장식적 외형의 청운교와 백운교와 작고 단순한 모양의 연화교와 칠보교, 화려한 범영루와 소박한 좌경루, 간결하고 힘찬 석가탑과 섬세하고 세련된 다보탑 등은 이런 대칭과 대비를 통한 조화로움을 나타낸다. 석단 자체도 아래층은 자연석으로 쌓고 그 위에는 인공 석벽을 쌓아 대칭의 미를 보여준다.

우리는 세계유산 석굴암과 불국사를 통해 무엇을 배워야 할까? 부처님의 세계로 나아가는 고행과 구도의 과정을 통해 모든 것에는 반드시 거칠 단계가 있으며 참고 인내해야 한다는 사실과 서로간의 차이점도 궁극적으로 조화로움과 합일을 이룰 수 있다는 포용의 지혜가 아닐까? 무엇보다도 나를 뛰어넘어 인생의 무상함을 깨닫고 영원한 진리를 마주하면서 옷깃을 여미는 겸손함과 경건한 마음가짐이야말로 오늘날 우리 젊은이들이 배워야 할 숨겨진 가치가 아닌가 싶다.

 

최재헌 교수 (지리학과·대학원 세계유산학과)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학술]최재헌 교수의 세계유산이야기 - ② 석굴암과 불국사 건대신문 12.02 269
390 [학술]우주난쟁이가 쏘아 올릴 작은 로켓 [2] 건대신문 12.02 233
389 [보도]PRIME인문학사업단, 인문학한데이 개최 건대신문 12.02 247
388 [보도]윤호진 부총학생회장, 졸준위 선거 관련 부적절한 개입 논란 [1] 건대신문 12.02 235
387 [보도]“2019년 건국의 문학예술을 이끌 주인공을 찾아요" [1] 건대신문 12.02 259
386 [보도]“우리대학, 이렇게 이끌겠습니다” [1] 건대신문 12.02 235
385 [보도]올해도 동연 회장단 후보 기근 [2] 건대신문 12.02 209
384 [보도]총학생회 단독 후보 <청심> 선본 공청회 건대신문 12.02 161
383 [보도]W(더블유) ‘모든 학우들이 소망하는 가치 있고 폭넓은 복지 실현’ 애담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풍족한 학생사회 만든다’ 건대신문 12.02 151
382 [보도]정부, 우리대학 스마트팩토리에서 ‘기술혁신형 창업 활성화’ 관계기관 간담회 개최 건대신문 12.02 157
381 [보도]SW산업의 뿌리, 플랫폼 개발 관심 커 [1] 건대신문 12.02 149
380 [보도]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 인문 페스티벌 개최 건대신문 12.02 171
379 [보도]전과 문턱 낮아진다 [2] update 건대신문 12.02 193
378 [보도]매듭, 선거시행세칙 위반으로 후보자 자격 박탈돼 [1] 건대신문 12.02 160
377 [보도]“학생자치기구 기능 재확립, 전학대회 전면 개편” [1] 건대신문 12.02 159
376 [칼럼]학생 자치란 무엇인가? 건대신문 11.18 478
375 [칼럼]이타적 개인주의자 [1] 건대신문 11.18 495
374 [학생사설]학생 기본권을 생각하며 [3] update 건대신문 11.18 495
373 [교수사설]학교 발전과 교수들의 사기 [1] 건대신문 11.18 717
372 [칼럼]어떻게 원하는 진로를 이룰 것인가? [1] 건대신문 11.18 59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 2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