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53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브라운관 속 알게 모르게 숨어있던 우리대학 찾아보기

 

최근 JTBC에서 방영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과 ‘라이프’. 학교에 상주하는 학생이라면, 한 번 쯤은 카메라가 돌아가고 촬영 팀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마주한 적이 있을 것이다. 비록 지금은 드라마 속 모두의(?) 심금을 울려버린 은우는 가고 없지만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있는 드라마 속 숨겨진 우리대학 모습을 대신 찾아보기로 했다.

 

10138_12345_538.jpgicon_p.gif
네이버스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2회 영상
10138_12346_5745.jpg

"아빠, 나 미래야"

2회 방영분에서 미래(임수향 분)이 아빠(우현 분)에게 성형 사실을 고백하던 그 장소. 바로 우리대학 1번 건물인 행정관 앞 산책길이다. 여전히 나무와 풀들이 푸른빛을 자랑하고 있지만 드라마 촬영일 때보다 더 무성하게 자란 갈대가 화면에 가득 자리하고 있었다. 곳곳에 놓여진 벤치와 다져진 산책길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주고 있는 이곳은 중문과 후문을 오가는 이들의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쉼터가 되고 있다.

 

10138_12347_232.jpgicon_p.gif
네이버캐스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3회 영상
10138_12348_248.jpg

“왜 고쳤냐고, 얼굴”

오해의 소지를 풀려는 미래와 그런 미래에게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던 경석(차은우 분)의 모습이 담겨있는 건물 사이. 우리대학이라고 말하기엔 조금 낯선 구도에 있어 찾기가 무척이나 어려웠던 이곳은 바로 도서관에서 바라본 법학관 2층 연결통로이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익숙한 붉은 건물이 바로 법학관, 그 옆에 자리하고 있는 투명한 건물이 생명과학관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듯한 이 통로의 아래에는 작은 휴게공간이 자리하고 있었다. 도서관 앞 휴식공간보다도 더 인적이 드물고 조용한 장소를 원한다면 그 앞의 돌계단으로 내려와 이곳의 작은 공간을 이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10138_12349_532.jpgicon_p.gif
네이버캐스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3회 영상

10138_12350_620.jpg

 

“같이 계산해주세요”

훈훈한 외모와 후배들에게 대하는 친절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조교 우영(곽동연 분)과 18학번 친구들이 나왔던 가장 익숙했던 이 장소는 바로 제1학생회관 1층이다. 초록빛이 가득한 건물 입구와 익숙한 매점표시가 이목을 끌고 있기에 금방 눈치 챘을 것이다. 점심시간이 되면 학생들로 바글바글한 이곳은 평소에도 많은 이들이 찾고 있는, 학식을 먹기 위한 최적의 장소로 우리대학 건물 중에서도 가장 많은 방문을 요하고 있는 곳이다.

 

10138_12351_915.jpg
10138_12352_928.jpg
10138_12353_108.jpg
10138_12354_1034.jpg
icon_p.gif
icon_p.gif

“인생은 나선형 계단과 같다는 글을, 언젠가 읽었습니다. 아주 멀리 온 것 같지만, 발밑을 보면 바로 거기, 내가 지나온 길이 있다고”

파업 무산을 기자에게 알린 의사 예진우(이동욱 분)가 후련히 문을 열고 나가 독백을 하는 장면. 그가 눈앞의 풍경을 바라보며 분위기 있게 서 있는 곳은 세트장이 아닌 동물생명학관, 그의 독백 신이라 오롯이 배우에게 포커싱이 맞춰진 바람에 흐릿하게나마 모습을 드러내고 있던 배경은 바로 우리대학의 명물인 일감호와 수의대학이다. 이 컷의 제대로 된 장면을 찾기가 가장 어려웠는데, 건물 층수가 높은 만큼 일감호가 한 눈에 들어오는 좋은 뷰를 차지하고 있어 탁 트인 학교 전경을 보고 싶다면 한 번쯤은 와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10138_12355_1420.jpgicon_p.gif

 

장예빈 기자  dpqls18@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사진]거기가 거기라고? [1] 건대신문 10.21 533
349 [만평]진심으로 사과하세요 [1] 건대신문 10.21 428
348 [사설]향후 학사구조조정은 쌍방향 소통을 기반으로 해야 건대신문 10.21 207
347 [사설]건전한 음주 문화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0.21 228
346 [칼럼]보수 대 진보의 맹점 건대신문 10.21 227
345 [칼럼]나는 왜 종강을 원하는가 건대신문 10.21 224
344 [칼럼]날개가 하나인 새 건대신문 10.21 195
343 [칼럼]연대하는 포스트잇 물결의 스쿨 미투 건대신문 10.21 221
342 [칼럼]각 계에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0.21 202
341 [학술]B형 간염바이러스 제거 할 새 매개물질 규명 건대신문 10.21 196
340 [학술]“환자맞춤형 장기이식용 질환모델 돼지개발” 나서 건대신문 10.21 194
339 [시사]대상 없는 화해, 당사자 없는 치유 건대신문 10.21 130
338 [보도]10월··· 건국의 가을을 연다! [16] 건대신문 10.07 630
337 [보도]전민석 “멀티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싶다” [8] 건대신문 10.07 456
336 [보도]청담대교 건너 잠실로 [9] 건대신문 10.07 641
335 [보도]2018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 개최 [6] 건대신문 10.07 524
334 [보도]기타납입금에 대해 알고싶어요 [11] 건대신문 10.07 461
333 [보도]전면시행 ‘스마트 출결제도’, 안정운영 방안 마련해야 [7] 건대신문 10.07 368
332 [보도]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3] 건대신문 10.07 488
331 [보도]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1] 건대신문 10.07 3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 1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