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2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150_12374_3243.jpg
최유리 문과대·미커18

지난 달 27일, 건국대학교는 2학기 개강을 맞았다. 다른 대학교에 비해 비교적 이른 개강이다. 흔히 말하는 ‘개강병’에 걸린 나는 개강 첫 주부터 종강을 찾고 있었다. 나는 왜 항상 개강만 하면 병에 걸리는 것일까? 복합적일 수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수강신청이라고 생각한다.

 

고등학교와 다르게 대학은 수강신청을 통해 원하는 수업을 원하는 시간대에 들을 수 있다. 물론 이는 빠른 손놀림과 최적의 PC환경, 그리고 운의 삼박자가 맞았을 때의 이야기이다. 한마디로 노력으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필자의 경우에도 수강신청 당일 새벽같이 일어나 준비를 했으나 계획한 18학점 중 성공한 학점은 단 3학점이었다. 이러한 사례는 주위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시간표는 한 학기의 학점, 스케줄과 더불어 결국 삶의 질과 직결된다. 한순간의 클릭이 반년간의 삶을 결정하는 것은 너무 잔인하지 않은가?

 

물론 우리 대학에서도 나름의 보완책을 제시하고 있다. 수강바구니를 통해 수강신청 전 원하는 과목이 제한인원을 초과하지 않을 경우 자동신청이 되도록 하고, 학년별 수강신청 일시를 달리하여 전체 기간에 잔여석을 채울 수 있도록 하는 등 경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 또한 ‘선착순’ 시스템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인기과목은 수강바구니는 물론, 전체 기간 때도 신청을 성공하기란 하늘의 별따기다. 추가신청도 제한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사실상 학년별 수강신청에 실패하면 이후의 성공 가능성은 현저히 떨어진다. 이를 악용하여 강의매매 행위까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이처럼 상당수 학생들이 현 수강신청제도에 불편함을 느끼는데도 왜 선착순이 고집될까? 과연 선착순이 최선의 방안인가? 사실 다른 방안은 충분히 존재한다. 그 예로 연세대학교의 마일리지 선택제를 들 수 있다. 지난 학기 수강학점의 4배를 마일리지로 하여 원하는 과목에 마일리지를 배팅하는 방법이다. 해당 과목의 작년 마일리지컷과 배팅 학생 수를 학교에서 제공하여 배팅 시 전략을 세우기 쉽다. 물론 이마저도 최대치를 배팅했을 때조차 실패하는 경우가 있기에, 불가피하게 선착순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마일리지 선택제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수강신청에서 새로운 제도를 시도했으며 그것이 꽤나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우리학교뿐 아니라 많은 대학들이 수강신청 선착순 제도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학생들의 한학기가 걸린 문제인 만큼 이런 다양한 시도를 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필자는 고입 때부터 진로를 정해 마침내 꿈에 그리던 학과에 입학하게 되었다. 대학에 와서 진정으로 원하는 수업을 마음껏 들을 수 있다는 사실에 들뜨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것은 새내기의 환상일 뿐이었다. 어느 새부터 체념한 채 나의 꿈과 관련 없는 수업들로 학점을 채우며 개강병에 시달리고 있다. 하루 빨리 개강병의 처방전이 나오기만을 기대하는 바이다.

 

최유리 (문과대·미커18)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0 [사진]거기가 거기라고? [1] 건대신문 10.21 533
349 [만평]진심으로 사과하세요 [1] 건대신문 10.21 428
348 [사설]향후 학사구조조정은 쌍방향 소통을 기반으로 해야 건대신문 10.21 209
347 [사설]건전한 음주 문화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0.21 234
346 [칼럼]보수 대 진보의 맹점 건대신문 10.21 229
» [칼럼]나는 왜 종강을 원하는가 건대신문 10.21 227
344 [칼럼]날개가 하나인 새 건대신문 10.21 197
343 [칼럼]연대하는 포스트잇 물결의 스쿨 미투 건대신문 10.21 221
342 [칼럼]각 계에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0.21 203
341 [학술]B형 간염바이러스 제거 할 새 매개물질 규명 건대신문 10.21 196
340 [학술]“환자맞춤형 장기이식용 질환모델 돼지개발” 나서 건대신문 10.21 202
339 [시사]대상 없는 화해, 당사자 없는 치유 건대신문 10.21 130
338 [보도]10월··· 건국의 가을을 연다! [16] 건대신문 10.07 635
337 [보도]전민석 “멀티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싶다” [8] 건대신문 10.07 456
336 [보도]청담대교 건너 잠실로 [9] 건대신문 10.07 641
335 [보도]2018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 개최 [6] 건대신문 10.07 524
334 [보도]기타납입금에 대해 알고싶어요 [11] 건대신문 10.07 461
333 [보도]전면시행 ‘스마트 출결제도’, 안정운영 방안 마련해야 [7] 건대신문 10.07 368
332 [보도]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3] 건대신문 10.07 488
331 [보도]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1] 건대신문 10.07 3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 1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