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087_12315_1049.jpg
최의종 편집국장

우리는 간편한 곽 화장지 ‘크리넥스’를 자주 사용한다. 크리넥스가 처음 우리나라에 소개된 것은 1971년 ‘유한킴벌리’로부터이다. 유한킴벌리는 1970년 우리나라 제약회사 ‘유한양행’과 미국의 제지회사 ‘킴벌리 클라크’가 4:6으로 합작 투자해서 만들어진 회사이다. 이 유한양행이 2017년 기준 3년 연속 매출 1조 원을 달성한 유일한 제약회사로 2016년에는 매출 1조 3209억 원을 기록해 국내 제약사 매출 신기록을 달성했다.

 

유한양행의 설립자는 이제는 우리들에게 생소하다고 느껴지는 ‘유일한 박사’다. 유일한 박사는 유년기 평양에서 재봉틀 장사로 자수성가한 아버지 유기연의 도움으로 미국에 유학을 갔다. 미국으로 간 유 박사는 1909년 독립운동가 박용만이 독립군을 기르기 위해 만든 헤이스팅스 소년병 학교에 입학한다. 유 박사는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하며 유학생활을 했다. 성인이 됐을 때는 항일집회에 참여, 연설을 했다고 한다. 이후 1926년 귀국해 유 박사는 현재 종로2가에 유한양행을 설립하고 당시 한국인들의 건강 유지에 필요한 약들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했다. 1942년에는 미국에서 한인국방경비대(맹호군)을 창설하는 등 독립운동에 힘썼다. 그런 그는 노년이 됐을 때 재산 중 자신의 손녀의 등록금을 제외한 407억 원을 기부했다. 무엇보다 그가 ‘노블레스 오블리주’로서 언급되는 이유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후 자신의 가족이 아닌 사람을 유한양행의 후임 사장으로 지명했다는 점이다. 회사를 자신의 가족의 소유로 생각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 9월 13일 명성교회 예배에서 김삼환 원로 목사는 “교회세습은 일반적으로 기업세습과는 전혀 다르다”며 “교회는 세습이 아니라 십자가를 물려주는 것, 고난을 물려주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교회를 세습차원의 시각으로 보는 건 그들이 타락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로목사는 마귀란 단어를 사용하며 세습에 강력히 반대하는 이들을 비난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14일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 논평에서 “명성교회 세습은 탐욕 때문에 벌어졌다”며 김 원로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의 자진 사임을 촉구했다.

 

우리 사회에 다시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회사, 교회를 가문의 소유로 생각하지 않는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절실하다. 우리 사회는 이제 내세를 바라보고 구원을 강조하는 종교가 기업처럼 세습을 하는 것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마귀라고 폄하하고 타락했다고 비판하는 사회가 돼버렸다. 이런 사회는 투명한 사회처럼 보이지 않는다.

 

성경에서 예수가 예루살렘 성전에서 상행위를 하는 사람들을 쫓아내며 환전상들의 탁자와 비둘기 장수들의 의자를 엎으며 비판했던 점을 생각하면, 기독교에서의 신은 기업처럼 돼버린 교회를 보고 어떨지 궁금해진다.

 

최의종 편집국장  chldmlwhd73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0 [사진]거기가 거기라고? [1] 건대신문 10.21 533
349 [만평]진심으로 사과하세요 [1] 건대신문 10.21 428
348 [사설]향후 학사구조조정은 쌍방향 소통을 기반으로 해야 건대신문 10.21 207
347 [사설]건전한 음주 문화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0.21 234
346 [칼럼]보수 대 진보의 맹점 건대신문 10.21 227
345 [칼럼]나는 왜 종강을 원하는가 건대신문 10.21 224
344 [칼럼]날개가 하나인 새 건대신문 10.21 195
343 [칼럼]연대하는 포스트잇 물결의 스쿨 미투 건대신문 10.21 221
» [칼럼]각 계에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건대신문 10.21 203
341 [학술]B형 간염바이러스 제거 할 새 매개물질 규명 건대신문 10.21 196
340 [학술]“환자맞춤형 장기이식용 질환모델 돼지개발” 나서 건대신문 10.21 202
339 [시사]대상 없는 화해, 당사자 없는 치유 건대신문 10.21 130
338 [보도]10월··· 건국의 가을을 연다! [16] 건대신문 10.07 635
337 [보도]전민석 “멀티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싶다” [8] 건대신문 10.07 456
336 [보도]청담대교 건너 잠실로 [9] 건대신문 10.07 641
335 [보도]2018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 개최 [6] 건대신문 10.07 524
334 [보도]기타납입금에 대해 알고싶어요 [11] 건대신문 10.07 461
333 [보도]전면시행 ‘스마트 출결제도’, 안정운영 방안 마련해야 [7] 건대신문 10.07 368
332 [보도]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3] 건대신문 10.07 488
331 [보도]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1] 건대신문 10.07 3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 1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