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89.103) 조회 수 49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대학생 아르바이트 사라지고 있나?

 

9888_12235_916.jpg
출처 campus JOB JOY

이번 하계방학은 여느 하계방학과 조금 달랐다. 대학생들 사이에서는 일명 “알바대란”(아르바이트 구하기 어렵다는 표현)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대학생들은 하계방학만큼 아르바이트(이하 알바)를 진행하는데 있어 수월한 시간이 없다. 하지만 방학이 끝나가고 이제 개강이 얼마 안 남은 상황에서 알바자리를 구하지 못한 채 방학을 끝내는 학생들이 있었다. 그 모습을 <건대신문>에서 조명해보고자 한다.

9888_12236_956.jpg
출처 campus JOB JOY

 

대학생들이 알바자리 구하기 어려운 현실

9888_12239_1349.jpg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대학생을 나타내는 장면이다/출처 jtbc 청춘시대

생활비와 용돈을 마련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지속적으로 구해 왔던 대학생 조수민(20)씨는 “알바자리를 구하지 못해 경제적 상황을 어떻게 대처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덧붙여 조씨는 “알바를 지원할 때마다 서류 지원에서부터 통과하지 못해 면접을 제대로 본 적도 없다”고 말하며 “경력자를 우선시 뽑다보니 경력이 없는 지원자들은 알바자리를 구하기 한층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대학생 최지우(20)씨는 조씨의 상황보다는 그나마 나았다. 최씨는 알바자리를 어렵게 찾은 끝에 다행히 친구를 통해 얻었기 때문이다. 최씨는 “자신도 알바면접을 많이 봤지만 뽑아주는 곳이 없었고 친구가 원래 일하던 곳에 연결해줘 겨우 일하게 됐다”고 말하며 “오늘날 알바 구하기가 너무 어렵다”고 강조했다. 최씨는 “알바를 구하기 어려운 이유는 최저임금이 인상되어 고용주들이 잘 뽑아주지 않는 것 같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덧붙여 최씨는 “알바를 구했어도 고용주가 일하는 인원을 늘리지 않아 일하는데 있어 더 힘들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 양면의 칼이 되다

9888_12240_3254.jpg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최저임금에 대해 감내하기"매우 어렵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출처 브릿지 경제

여름방학이 끝나가고 있지만 여러 대학생들은 알바를 구하지 못한 채 개강을 맞이하고 있다. 이에 대한 원인으로는 먼저 최근 최저임금이 인상돼 고용주들의 부담이 가중되면서 고용주 측에서는 아르바이트 인원감축을 시행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최저임금은 7530원으로 올라 작년보다 16.4% 폭으로 올랐다. 더불어 내년에는 최저임금이 10.9%의 폭으로 올라 8350원으로 결정되어 고용주 측에서는 경영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몇몇 사업주들은 알바를 고용하지 않고 사장과 알바를 모두 전담하고 있다고도 전해진다. 사업주 조씨는 피자집 알바를 쓰는데 비용을 아끼려 배달알바와 사장의 일을 동시에 하고 있다. 조씨는 “영세 자영업은 결국 인건비를 따먹는 것이어서 알바 한명을 쓰면 수익은 절반으로 줄어든다”며 “최저임금까지 무섭게 오르니 당분간 아르바이트생 고용하긴 틀렸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7월 유통업, 서비스업 사업주 등 자영업자·소상인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의견 조사’ 결과 올해보다 10.9% 인상된 내년 최저임금을 ‘감내하기 어렵다’고 말한 응답자 비율이 74.7%로 집계됐다. 사업주들이 경영위기를 느끼는 원인으로는 △내수 (판매)부진 61.1%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가중 57.5% △ 경쟁 심화30.1% △재료비 인상 29.2%이다. 이들 업자들은 위기상황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규모와 업종에 상관없이 △직원 축소 53.1% △메뉴개발, 비용 절감 등 시장 친화 노력 29.2% △가격 인상 13.3% △근로시간 단축 11.5% △사업 포기 고려 11.5%를 제시했다.

 

얼어붙은 취업시장, 아르바이트에도 영향

9888_12238_1223.jpg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상실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출처 한국고용정보원

대학생들이 알바를 구하지 못하는 데에는 최저임금 인상뿐만이 아니라 고임금 근로자들이 취업을 하지 못해 저임금 노동시장(아르바이트)으로 넘어오는 현상 또한 대학생들이 알바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주고 있다.

얼마 전 조선·해운 구조조정과 자동차 내수 수출 부진으로 양질의 일자리가 크게 줄었다. 더불어 7월 22일에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2017년에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상실자가 290만 9,823명이었으나 올해 들어 308만 108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상실자가 작년보다 5.9% 늘어난 것이다. 이는 고용보험에 가입된 일자리가 양질의 일자리라 가정한다면 올해 양질의 일자리가 작년보다 17만 여개가 더 없어졌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고용노동부의 한 관계자는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상실자 증가에 최저임금 인상이 영향을 줬다고 볼 수 있지만 조선 해운 구조 조정과 자동차 내수 수출 부진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양질의 일자리 감소로 인해 저임금 노동시장에서 알바자리를 구하는 것은 청소년, 대학생뿐만 아니라 고임금 근로자도 마찬가지이므로 취업 경쟁률이 더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실직자가 현재 초과 상태인 저임금 노동시장에 뛰어들면 알바 시장은 공급이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최근 알바 희망자의 이력을 보면 놀랍다는 말 또한 이러한 상황에서 나오는 말이다. 고용주 측은 알바를 뽑을 때도 연장자와 경력이 많은 사람을 선호하기 때문에 경력이 없는 대학생보다는 경력이 많고 흔히 스펙 좋은 근로자를 뽑을 확률이 높다.

 

어느 때보다 중요한 정부의 역할, 기업은 고성과작업 시스템 지향하기를

최저임금 인상을 공약으로 걸었던 문재인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을 실현하면서 일자리 환경 역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중·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병행하겠다는 것이다. 결국 대학생 아르바이트 문제와 취업시장 역시 정부의 역할이 중요해 보인다. 정부가 고용주와 노동자 측 모두의 입장을 고려한 정책을 취해야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가 나타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인상하면서 자영업자들이 고용인원을 감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내비치고 있다. 노동자들 입장에서는 고용인원 감축으로 일자리조차 없어지면 생계가 위협된다며 의견을 토로하고 있다. 결국 정부의 치밀하고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는 지적이 그래서 나온다. 한편 고임금 근로자들이 일자리가 부족해 저임금 노동시장에 넘어오는 현상 또한 정부가 꼭 살펴보아야 할 사안으로 꼽힌다.

취업시장의 해빙을 위해서는 대기업의 역할 역시 중요하게 꼽힌다. 대기업들이 더 많은 공급을 창출하기 위해 일자리를 만들어 고용하고, 다시 노동자들이 받은 임금으로 소비를 해 선순환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최저임금 인상의 동력이 탄력 받을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은 “기업들도 저임금을 바탕으로 한 경쟁방식을 지양하고 고성과작업 시스템이 가능하도록 경영합리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제 취약계층인 대학생들이 용돈벌이와 등록금 보탬을 위해 하는 아르바이트 시장. 좀 더 관심을 갖고 결정을 내리는 정부와 대기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지은 기자  emily9090@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1 [보도][아시안게임] 자카르타에서 뛴 우리 동문 [2] 건대신문 09.16 686
310 [보도]학사구조개편 : 유기나노시스템·융합신소재·화학공학과 통합 그 이후 [1] 건대신문 09.16 651
309 [보도]“A과목 10만원에 팔아요” [3] 건대신문 09.16 597
308 [보도]우리대학 서울·글로컬 양 캠퍼스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돼 [2] 건대신문 09.16 497
307 [보도]우리대학, 2019년 수시모집 요강 발표 [1] 건대신문 09.16 683
306 [보도]미취업 졸업생들의 ‘단비’가 될까 [1] 건대신문 09.16 552
305 [보도]우리대학 기숙사 만족도 조사 결과, 절반 가까이 현행 유지 [2] 건대신문 09.16 594
304 [보도]장단점으로 알아보는 연계전공 [1] 건대신문 09.16 569
303 [보도]2018 하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1] 건대신문 09.16 342
302 [만평]세상에서 제일 힘내야 할 사람들 [1] 건대신문 09.09 583
301 [문화]서점을 나온 책방 -해방촌 독립서점골목 [1] 건대신문 09.09 614
300 [칼럼]과거, 현재, 미래 [1] 건대신문 09.09 470
299 [사설]민상기 총장 임기 후반기의 과제 [2] 건대신문 09.09 580
298 [사설]장학제도 신중 운영 필요 [2] 건대신문 09.09 436
297 [칼럼]완전한 광목을 위해 [2] 건대신문 09.09 414
296 [칼럼]선택과 집중 [1] 건대신문 09.09 436
295 [칼럼]‘물에 물 타기’ 같은 요즘 정치권 [2] 건대신문 09.09 443
294 [칼럼]남자현 의사를 아시나요? [1] 건대신문 09.09 478
293 [학술]올 여름 정말 더웠다, 겨울은 더 추울까? [2] 건대신문 09.09 683
» [사회]“우리도 일하고 싶어요” [1] 건대신문 09.09 49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 2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