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161.76) 조회 수 399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번 1342호가 <건대신문> 기자로서 마지막 신문이 된다. 작년 4월 수습기자로 입사해 8월부터는 문화부 기자로 활동했고, 올해 3월부터는 부편집국장으로서 일을 했으나 개인적인 이유로 더 이상 <건대신문>의 기자로서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

 

단순히 글쓰기가 좋아서, 들어오면 글을 많이 쓸 수 있을 것 같아 신문사에 들어왔다. 기자라는 꿈을 꾸어오지 않은 나에게 취재라는 것은 관심 밖 미지의 세계였고 최대한 피하려 했었다. 하지만 역시나 피할 수 없었으며 취재원들을 만나게 됐다. 서툰 취재를 하고, 많은 실수를 저질렀으나 나름의 노하우를 터득해나가며 열심히 기사를 썼다.

 

하지만 ‘학보사의 위기’라는 말 들어본 적 있는가. 학보사의 일원으로서 너무 많이 들어본지라 이제는 얘기를 꺼내기도 지겨울 정도다. 사람들이 종이 신문을 기피하는 경향성이 커짐에 따라 당연하게도 학우들은 더욱이 학보가 만든 종이신문을 보지 않는 것이다. 이는 종이신문 플랫폼이 기본인 학보사 구성원들에게는 위기라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신문사도 SNS를 많이 이용하려고 노력중이지만 본질적으로 어쩔 수 없이 재미없게 느껴지는 기사에 쉽사리 오르지 않는 좋아요 개수가 학보 기자들에게는 씁쓸하게 다가오기도 한다. 우리대학의 학우들이 읽지 않는 그 신문에게는 어떠한 가치가 얼마나 있는 것일까, 어떻게 하면 읽어줄까 많이 고민이 되기도 했다. 아직 답을 찾지는 못했지만 떠나는 마당에 그 고민은 남아있는 동기 기자들과 우리 후배 기자들에게 넘겨주고자한다.

 

원래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진담 반, 농담 반 ‘읽어주세요, 제발’ 이라는 기획물을 준비했다. 부제는 ‘가져가기라도 해주세요’로 하고 싶었다. 기획서까지 만들며 나름 진지하게 준비했었는데 무산된 아쉬움에 여기서나마 간단하게 설명하려한다. 학우들이 우리신문을 돗자리로 많이들 사용한다고 알고 있다. 그래서 우리신문 마지막 페이지인 8면을 아예 돗자리로 만들어보자는 것이었다. 글로 표현하다보니 별로인데, 8면 전면을 은색 돗자리 그림으로 채웠으면 나름 재밌었을 거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이곳 학보에 들어온 것에 있어서 후회를 단 한 번도 안했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말이다. 신문사를 나가는 것에 있어서 전혀 후련하지 않다고도 말 못한다. 서툴러서 힘들었고, 다른 친구들은 더 생산적인 활동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나는 취재하랴, 기사쓰랴 정신없어 걱정됐고, 다른 사람들과 같이 일해야 했기에 갈등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었으리라. 하지만 제1 학생회관 엘리베이터를 타고 5층에 내려 신문사 기자실에 들어서면 났던 특유의 바쁜냄새를 이제는 맡지 못한다. 어떤 기자가 있을까 궁금해 하며 신문사 문을 이제는 열어보지도 못할 것이다. 취재가 잘 되지 않아 낙담하던 동기 기자들의 모습도 못 보고, 신문사에서 수다 떨던 동기, 후배 기자들 모두 추억으로 남는다는 것이 좀 아쉽긴 하다. 사실 많이 아쉽다.

 

더 좋은 대학신문에 대한 고민을 동기 기자들과 후배 기자들에게 맡기며, 이만 말을 줄인다. 앞으로 독자로서 <건대신문>에 찾아뵙겠다.

 

이다경 부편집국장  lid041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 ?
    후헤 2018.07.08 00:14 (*.85.144.216)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4 [만평]계란으로 바위치기 [3] 건대신문 06.14 785
273 [칼럼]붉은 해일-여성혁명의 시작 [1] 건대신문 06.14 601
272 [칼럼]개헌을 막은 '발목 잡기' 야당 [1] 건대신문 06.14 473
271 [사설]공간의 공개념 확립과 교수회관 신축 [1] 건대신문 06.14 454
270 [사설]몰카사건, 균형잡힌 수사가 필요하다 [5] 건대신문 06.14 516
269 [칼럼]투표의 무게 [1] 건대신문 06.14 354
» [칼럼]<건대신문> 표류기 [1] 건대신문 06.14 399
267 [칼럼]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건 2주기를 맞이하며 [1] 건대신문 06.14 351
266 [시사]우리대학 故 홍정기 학우 (공과대·사환공14) 군 복무 중 안타까운 죽음 맞이해 건대신문 06.14 485
265 [학술]일상이 돼버린 미세먼지 경고 건대신문 06.14 606
264 [사회]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⓸정의당 김종민 후보 [4] 건대신문 06.07 838
263 [사회]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⓷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1] 건대신문 06.07 655
262 [사회]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⓶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 [2] 건대신문 06.07 620
261 [사회]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⓵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 [1] 건대신문 06.07 638
260 [보도]U리그 중원대학교와 1대1로 비겨, 6권역 3위 유지 [1] 건대신문 06.07 560
259 [보도]“몰래카메라 때문에 화장실 가기 겁나요” [1] 건대신문 06.07 1056
258 [보도]Voice of voiceless- 장애학우 편 [1] 건대신문 06.07 466
257 [보도]비흡연권을 위한 흡연구역·부스 설치 ‘미흡’ [1] 건대신문 06.07 666
256 [보도]2018 문과대 학생회장 보궐선거, 단독출마한 <모.모> 92% 지지로 당선 [1] 건대신문 06.07 592
255 [보도]“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겠다”-대학농구 국가대표로 선발된 최진광 선수(사범대·체교16) [1] 건대신문 06.07 65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