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161.75) 조회 수 59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최근 한국사회에서도 4차 산업혁명에 관한 논의가 아주 뜨겁다. 미래산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한 4차 산업혁명은 인간을 노동의 공포에서 해방시키고 물질적인 풍요함을 더 다양하게 누릴 수 있게 한다. 지금도 3D 프린터를 사용하면, 피규어, 신발, 가구를 넘어서 집과 각종 건축물을 직접 구현할 수 있게도 되었다.

 

즉, 발달된 기술이 인간에게 자신이 원하는 물건을 언제든지 손에 넣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는 ‘어떻게 만드는가’보다 ‘무엇을 만드는가’와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가 더욱 중요한 과제가 된 것이다. 이런 현 상황은 무엇보다도 창의성을 더욱 필요로 하며, 그런 창의성을 도출해내는 원천으로서 상상력을 그 중심에 두고 있다.

 

그러나 상상력은 막연한 환상(幻想)이나 공상(空想)에 그쳐서는 안 된다. 오늘날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상상력은 ‘근거 또는 체계를 지니는 상상력’이다. 스티브 잡스(Steve Jobs)는 “창의성이란 단지 사물을 연결하는 것(Creativity is just connecting things)” 이라고 하였다. 즉 창의는 기존의 것들을 재조합함에서 시작하는 뜻이다. 하지만, 이때 상상력은 폭넓고 깊은 독서와 다양한 문화체험에 그 바탕을 두고 있어야 한다. 중국에는 ‘행천리로, 독만권서(行千里路, 讀萬卷書)’ 란 말이 있다. 즉 깨달음을 얻으려면 천 리의 먼 길을 다녀보고 만 권의 많은 책을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책은 우리에게 지식을 전파해주는 스승이자 친구다. 특히 한국과 문화권을 공유해온 중국의 전통적인 신화·민담·설화 등 다양한 문화자원이 담긴 책들은 우리의 인문적 사고를 높이는 보고(寶庫)이다. 또 한 가지, 책을 읽는 것만큼 중요하는 것은 경험이다. 현지 탐방을 하며 다양한 체험을 얻고, 방송·영화·공연·축제 등 문화콘텐츠를 통해 풍부한 오감(五感)의 느낌을 쌓는 것도 좋다. 이런 다양한 독서와 경험은 풍부한 상상력의 바탕이 될 것이다.

 

서울대 정치학과 박원호 교수는 <대학의 죽음>이란 글에서 “대학은 근본적으로 꿈을 꾸고, 꿈을 기르는 곳이며 바로 그 꿈에 우리 공동체의 미래가 달려있다. 그러나 지금 대학은 입시기관, 기업의 인력양성소로 전락했다.”고 대학의 현실을 비판한다. 사실 우리는 당장 4년간의 커리큘럼에 매달려 있고 졸업 후 사회 진출에 대한 부담도 아주 크다. 사회진입을 위한 준비단계로서 대학도 필요한 역할이지만, 대학 4년간만큼 평등한 관계 속에서 눈치를 보지 않으며 자신의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실천할 수 있는 시공간이라는 것도 잊지 않았으면 한다.

나 역시 여러분들과 함께 다양한 문화체험을 공유하며 상상력과 창의성을 키워가는 선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동배(문화콘텐츠학과 KU교육전담교수)  lidongbei@naver.com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4 [보도]우리대학 모빌리티인문학 연구단, 인문한국(HK)플러스 사업 선정 [1] 건대신문 05.24 399
233 [보도]“창의관-산학관 연강, 이제는 힘들지 않아요.” [1] 건대신문 05.24 298
232 [보도]대동제 배리어프리존 도입, 장애학우 편의 도모 [1] 건대신문 05.24 573
231 [보도]학원창립 87주년·개교 72주년 기념식 열려 [1] 건대신문 05.24 219
230 [보도]축제 KU:L TIME 성황리 개최 [1] 건대신문 05.24 226
229 [보도]총학생회 <利:ACTION>, 대동제 우선 입장 팔찌 배부-우리대학 학우들의 원활한 축제참여 도모- [3] 건대신문 05.12 908
228 [사설]진실 역시 함께 세워지기를 [2] 건대신문 05.03 721
227 [사설]전반기 결산하고 후반기 준비해야 [1] 건대신문 05.03 685
226 [칼럼]토사구팽을 다시 생각하며 [1] 건대신문 05.03 623
225 [칼럼]실체가 드러나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 [3] 건대신문 05.03 813
» [칼럼]상상력을 키워봅시다 [1] 건대신문 05.03 595
223 [여행]“잊지 마십시오, 그리고 전해주십시오”-나가사키 평화 기행 [10] 건대신문 04.19 970
222 [문화]"사랑이 잘…” 생각보다 잘 되지 않는 사랑에 고통 받는 우리들에게 [7] 건대신문 04.19 820
221 [시사]풀리지 않은 19세 소녀의 限 [5] 건대신문 04.19 924
220 [보도]2018 상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10] 건대신문 04.12 970
219 [보도]A단과대학 학생회, 새내기배움터 비용 안내고 참가해 논란 [10] 건대신문 04.12 998
218 [보도]총학생회 점검 <利:action> 출범한지 4개월, 1분기 성적은? [8] 건대신문 04.12 744
217 [보도]동물병원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6] 건대신문 04.12 956
216 [보도]주차공간 학생 안전시야 방해 논란 제기 [8] 건대신문 04.12 689
215 [보도]고용노동부, 청년 일자리 정책 설명회 [5] 건대신문 04.12 59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