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146.79) 조회 수 583 추천 수 1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3월 9일부터 11일까지 각 단과대 별로 교외로 새내기배움터(이하 새터)를 진행했다. 이중 A단과대학의 새터를 진행하는데 있어 A단과대학 학생회가 새터 비용을 내지 않은 채 참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A단과대학 새터에서 참가비용을 내지 않은 인원은 새터 기획단에 속해있는 A단과대학 학생회 약 22인이다. 이들은 A단과대 새터 기획단 내에 속해있던 A단과대 재학생과 달리 △신입생 수요조사 확인 △프로그램 물품 선정 및 구비 △포스터 및 피켓 제작 △안전매뉴얼 작성 등의 일을 더해 새터 비용을내지 않은 채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A단과대학 새터 참가비용은 11만원이었다. A단과대 새터 기획단이 아니지만 새터에 참여하고 싶은 A단과대 내 재학생과 신입생들은 11만원을 낸 것이다. 새터 기획단의 경우 지난 1월부터 진행된 회의에 주기적으로 참석해 새터를 준비하고 새터 기간에는 △프로그램 진행 △조 배정 △신입생 관리 등의 역할을 한다는 이유로 반값을 할인해 5만 5천원을 내고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새터 기획단 내에 속해 있는 A단과대학 학생회와 나머지 재학생의 참가비용이 상이하며 신입생들과 새터 기획단에게 새터 비용에 대한 정확한 공지가 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A단과대학 새터 기획단은 △A단과대학 학생회 22인 △A단과대 동아리 회장 및 부회장 △A단과대 동아리 당 2명의 학우 등 총 51명이다. 즉, A단과대학 학생회와 학생회에 포함되지 않는 A단과대 내 재학생 등으로 구성됐다. 이 중 A단과대학 학생회 22인이 새터 비용을 내지 않고 참가한 것이고 이들을 제외한 기획단은 5만 5천원을 내고 참가한 것이다. A단과대학 새터 기획단에 속해 있던 B학우는 새터가 끝나고 나서 A단과대학 학생회가 돈을 내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다고 밝혔다. 또한 B학우는 새터 비용에 대한 회의가 새터 기획단 내부에서 진행이 안됐다며 새터 기획단은 모두 5만 5천원을 내고 참가하는 줄 알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학생회가 돈을 내지 않고도 새터의 예산 운영이 가능한 상황이라는 것을 몰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A단과대학 C학생회장은 신입생과 기획단에게 A단과대학 학생회의 새터 비용을 공지하지 않은 것과 A단과대학 학생회 약 22인이 새터 비용을 내지 않은 것을 인정했다. 이어 새터 비용을 내지 않은 구체적인 이유에 대해 △신입생 수요조사 확인 △프로그램 물품 선정 △물품 구비 △포스터 및 피켓 제작 등 전체적인 기획단 활동을 A단과대학 학생회가 진행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새터 프로그램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거나 짜는 역할을 했던 기획단보다 A단과대학 학생회가 더 많은 노력을 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새터 결과로 많이 남은 물품 등에 처리와 약 28만 6천원의 적자가 난 새터비용 또한 문제다. 수량이 남은 물품 등은 신입생 수요조사를 진행할 때와 다르게 더 적은 인원이 새터에 참가해 많이 남았다고 한다. 현재 새터 결과로 남은 △주류 △물통 △물품 등은 A단과대 학생회실에 보관 중이다. 이 물품들은 A단과대 내 속해있는 D학과 MT와 같은 A단과대 내 행사에 물품을 팔고 있으며 수익금은 학생회비에 넣을 예정이다. 학생회비를 내지 않은 새터 참가자는 이용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C학생회장은 A단과대 사업의 경우 학생회비 납부 여부를 보지 않고 진행하기에 학생회비를 납부하지 않은 학우도 이용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새터 결산을 한 결과 28만 6천원의 적자를 개인 사비로 채웠으며 학생회비가 들어와도 학생회비로 다시 채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남윤 기자  kny6276@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Jobs 2018.04.14 13:45 (*.55.36.151)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
    뚝섬유원지 2018.04.15 02:52 (*.72.100.170)
    유익한 정보 고맙습니다!
  • ?
    콤베 2018.04.15 13:18 (*.0.48.242)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
    매맹 2018.04.15 16:29 (*.254.159.114)
    정보 감사합니당!
  • ?
    들러 2018.04.17 10:45 (*.146.87.11)
    유익한 정보감사합니다
  • ?
    Lalala 2018.04.17 22:29 (*.111.2.1)
    정보 감사합니다
  • ?
    옴팡 2018.04.20 20:19 (*.219.76.59)
    잘봤습니다
  • ?
    브로콜이 2018.04.21 00:08 (*.230.94.192)
    감사합니다
  • profile
    육도왜가리 2018.04.24 20:15 (*.154.217.3)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 [여행]“잊지 마십시오, 그리고 전해주십시오”-나가사키 평화 기행 [5] update 건대신문 04.19 369
222 [문화]"사랑이 잘…” 생각보다 잘 되지 않는 사랑에 고통 받는 우리들에게 [3] update 건대신문 04.19 276
221 [시사]풀리지 않은 19세 소녀의 限 [2] 건대신문 04.19 329
220 [보도]2018 상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9] 건대신문 04.12 539
» [보도]A단과대학 학생회, 새내기배움터 비용 안내고 참가해 논란 [9] 건대신문 04.12 583
218 [보도]총학생회 점검 <利:action> 출범한지 4개월, 1분기 성적은? [7] 건대신문 04.12 445
217 [보도]동물병원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6] 건대신문 04.12 438
216 [보도]주차공간 학생 안전시야 방해 논란 제기 [8] 건대신문 04.12 357
215 [보도]고용노동부, 청년 일자리 정책 설명회 [5] 건대신문 04.12 284
214 [보도]e캠퍼스 시스템 새롭게 개편 [5] 건대신문 04.12 298
213 [보도]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선정 [2] 건대신문 04.12 277
212 [보도]‘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5년 연속 선정 [2] 건대신문 04.12 236
211 [사설]취준생을 슬프게 하는 것들 [3] 건대신문 03.25 743
210 [사설]대학 재정 위기해결에 정부가 나서라 [4] 건대신문 03.25 594
209 [칼럼]새로운 인간관계를 마주하게 될 새내기들에게 하고 싶은 말 [3] 건대신문 03.25 721
208 [칼럼]그래서 당분간 ‘롤모델’은 없을 듯하다 [1] 건대신문 03.25 536
207 [칼럼]성공한 올림픽의 그늘 [5] update 건대신문 03.25 581
206 [여행]고속철도 타고 강릉여행 [5] 건대신문 03.17 740
205 [문화]치명적인 향기-20대 학우들이 애용하는 화학제품들, 뿌리고 바른 만큼 독성으로 돌아온다 [3] 건대신문 03.17 693
204 [시사]"#Me Too?", "#Me First!" [2] 건대신문 03.17 75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