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146.79) 조회 수 1425 추천 수 1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한 달 가량 진료 마비된 우리대학 동물병원

지난 3월부터 약 한달 간 우리대학 동물병원이 진료 마비상태다. 4월 2일 진료 재개가 된다고 했지만, 그렇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하반기 우리대학 동물병원이 대학원생 수의사들에게 열정페이를 요구했다는 논란이 있었다. 이 논란 이후 병원은 대학원생들의 진료 참여를 배제하고, 진료를 볼 계약직 수의사들을 채용하는 과정을 진행했다. 지난 2월 초 학교는 10명의 계약직 수의사를 뽑으려 채용과정을 진행했고 합격자까지 모두 정해진 상태였다. 그러나 채용과정에서 운영위원회 등 정식 운영기구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병원 진료를 볼 수의사 채용은 미뤄졌고, 병원진료 상태가 마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29일 수의대학원 한 학우의 대자보가 제 1학생회관 앞 게시판에 게재됐다. 대자보에서 그 학우는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 누구를 위한 기관인가?”라며 우리대학 동물병원이 대학원 학우들의 실습기회를 박탈함으로써 교육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류영수 동물병원장은 “동물병원의 진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는 점에 대하여 죄송한 심정”이라며 “병원 정상화를 위하여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임상실습환경 제공 못해 대학원생 불만

국내 수의사의 경우, 의사와 같이 전문의 제도가 미비하기 때문에 전공 관련 심화 학습 및 그 분야의 전문성에 대한 추가적인 자격 인정이 석·박사 등의 학위로 대체되게 된다. 학생들이 동물병원에서의 진료와 직결되는 실습교육은 굉장히 중요하며, 수의대학원에 진학하는 학생들도 이러한 전문적인 실습교육을 받고 싶어 대학원에 진학한다. 수의과대학은 3월부터 대학원생을 진료에서 배제하고, 소수의 학우를 제외한 대학원생들은 본인이 원하는 실습 교육을 받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에 석사과정의 한 대학원생 A씨는 “학기 당 700만원의 등록금을 내고 대학원에 다니는 것은 진료 실습을 받기 위함”이라며 “학교는 일단 합격을 시켜놨으면 학생들을 책임을 져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계약직 수의사였던 B씨는 “애초에 대학원생을 너무 많이 뽑았던 것이 잘못”이라며 “책임질 수 있을 만큼만 뽑았더라면 상황이 괜찮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진료실습을 하는 임상수의대학원생은 66명 정도 인데, 학교에서 계약직 수의사로 채용하려는 사람은 10여명 정도에 불과하다.

동물병원의 진료 상태가 일시적으로 마비됨으로써 1학기에 진행되는 수의대 본과 4학년 학우들의 ‘임상 로테이션’ 수업이 학내 병원에서 진행되지 못하게 된 것도 문제다. 임상 로테이션 수업은 본과 4학년 학우들에게 실시되던 수업으로, 본과 4학년 학우의 50%는 교내 병원에서, 나머지는 교외 지역병원에서 실습 기회를 갖는 것이다. 하지만 병원의 진료가 중단되면서같은 등록금을 내고도 올해 본과 4학년 학우들은 학내 병원에서 실습 기회를 갖지 못하게 된 것이다.

9727_12131_2847.png

동물 보호자는 진료 정상화만을 기다려 

우리대학 동물병원의 갑작스러운 진료 중단 통보 때문에 많은 동물 보호자들이 곤란을 겪고 있다. 뇌수막암 환자인 12살 반려견 리버는 지난해 1월부터 건대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왔다. 리버는 3개월가량의 집중 치료를 끝내고 한 달에 한 번 정도 병원에 방문해 약을 처방해 먹고 있었다. 그러던 중, 3월 경 리버의 보호자 B씨는 리버의 적혈구 수치가 갑자기 떨어져 진료가 필요해 우리대학 병원에 급히 방문했더니 병원에는 아무도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일단 지역병원에 방문했지만 뇌수막암은 다룰 수 없는 너무 큰 병이라며 약을 처방해 주려하지 않았다. 건대병원 대신에 다른 큰 병원으로 옮기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병원을 옮기게 되면 그 병원에는 리버가 건대병원에 1년 동안 다니면서 쌓인 데이터도 없고, 모든 검사를 처음부터 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B씨는 “리버가 너무 걱정되지만 이러지도 저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병원의 진료가 정상화 되면 하루빨리 리버를 치료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리대학 병원측은 4월 2일 정상적으로 병원진료를 재개한다고 했지만, 진료재개가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학교 측에서는 진료에 참여하는 66명 정도의 모든 임상대학원생에게 열정페이가 아닌 적정한 임금을 지불할 여력은 없으니, 우리대학 수의대학원생 중 12명을 계약직 수의사로 채용해 진료를 재개하려 했다.

하지만 일부 대학원생들은 모든 대학원생들이 진료에 참여할 수 없다는 사실에 불합리함을 느껴 대학의 결정에 반발하게 됐으며, 이들의 반발로 병원 진료 재개가 늦어지고 있는 상황이다.이에 대해 우리대학 류영수 동물병원장은 “만약 인력 채용에 대하여 방해가 계속될 경우 병원의 정상운영 및학생실습의 기회는 지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진료 정상화가 이루어지면 진료 건수가 증가되고, 이를 기점으로 신속히 학생들의 실습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다경 기자  lid041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뚝섬유원지 2018.04.15 03:12 (*.72.100.170)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
    콤베 2018.04.15 13:19 (*.0.48.242)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
    들러 2018.04.17 10:45 (*.146.87.11)
    유익한 정보감사합니다
  • ?
    Lalala 2018.04.17 22:29 (*.111.2.1)
    정보감사합니다
  • ?
    옴팡 2018.04.20 20:19 (*.219.76.59)
    잘봤습니다
  • ?
    브로콜이 2018.04.21 00:08 (*.230.94.192)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5 [보도]우리대학 통일에 앞장서다-2018 KU통일연구네트워크 열려 [1] 건대신문 05.24 463
234 [보도]우리대학 모빌리티인문학 연구단, 인문한국(HK)플러스 사업 선정 [1] 건대신문 05.24 1142
233 [보도]“창의관-산학관 연강, 이제는 힘들지 않아요.” [1] 건대신문 05.24 576
232 [보도]대동제 배리어프리존 도입, 장애학우 편의 도모 [1] 건대신문 05.24 1892
231 [보도]학원창립 87주년·개교 72주년 기념식 열려 [1] 건대신문 05.24 415
230 [보도]축제 KU:L TIME 성황리 개최 [1] 건대신문 05.24 483
229 [보도]총학생회 <利:ACTION>, 대동제 우선 입장 팔찌 배부-우리대학 학우들의 원활한 축제참여 도모- [3] 건대신문 05.12 1221
228 [사설]진실 역시 함께 세워지기를 [2] 건대신문 05.03 1041
227 [사설]전반기 결산하고 후반기 준비해야 [1] 건대신문 05.03 983
226 [칼럼]토사구팽을 다시 생각하며 [1] 건대신문 05.03 889
225 [칼럼]실체가 드러나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 [3] 건대신문 05.03 1112
224 [칼럼]상상력을 키워봅시다 [1] 건대신문 05.03 824
223 [여행]“잊지 마십시오, 그리고 전해주십시오”-나가사키 평화 기행 [10] 건대신문 04.19 1325
222 [문화]"사랑이 잘…” 생각보다 잘 되지 않는 사랑에 고통 받는 우리들에게 [7] 건대신문 04.19 1113
221 [시사]풀리지 않은 19세 소녀의 限 [5] 건대신문 04.19 1254
220 [보도]2018 상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10] 건대신문 04.12 1312
219 [보도]A단과대학 학생회, 새내기배움터 비용 안내고 참가해 논란 [10] 건대신문 04.12 1240
218 [보도]총학생회 점검 <利:action> 출범한지 4개월, 1분기 성적은? [8] 건대신문 04.12 1036
» [보도]동물병원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6] 건대신문 04.12 1425
216 [보도]주차공간 학생 안전시야 방해 논란 제기 [8] 건대신문 04.12 105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