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123.69) 조회 수 118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1월 3일 발표된 2018년 기숙사비 안내에 따르면 우리대학 기숙사(쿨 하우스)비용이 대략 3.1% 인상됐다. 2016년부터 쿨하우스 자치위원회가 없어지고 쿨하우스 관장과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 한국사학진흥재단대표가 기숙사비 협상을 진행했다.

 

현재 기숙사비 협상은 우리대학 기숙사 개발사업 실시협약서 제 21조(기숙사비의 결정 및 조정) 제3항(매년 누적 기준으로 최저인상율 2.6%가 보장되어야한다)에 근거해 협상하고 있다.쿨하우스 행정실에 따르면 매년 최소 2.6%의 기숙사비 인상은 사업계획 당시 협의 한 강제조항이며 이 조항에 근거해 불가피하게 3.1%인상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숙사비 인상에 대해 최승열(공과대·전기17)학우는 “근처 자취방보다 비용이 저렴해서 기숙사 살게 된 것”이라며 “기숙사비가 인상되면 비용 대비 시설 좋은 자취방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대학 쿨하우스는 산업은행 산은자산운용의 민간자본을 유치해서 지은 BTO(수익형 민자사업 : Build-Transfer-Operate) 방식의 기숙사이다. 이로 인해 약 15년의 기간 동안 쿨하우스에서 얻은 수익의 상당부분을 민간투자자들에게 매년 갚아 나가야한다. 이런 구조로 인해 신한BNP파리바 자산운용 대표, 한국사학진흥재단 대표와 기숙사비 협상을 할 때 관생들을 대변할 쿨하우스 자치위원회가 있었다. 그러나 작년부터 쿨하우스 자치위원회가 없어졌다. 쿨하우스 행정실은 “쿨하우스 자치위원회는 원래 학생들 자치적으로 만들어져야 하는 것”이라며 “쿨하우스 행정부서에서 만들려 해도 학생들의 참여부재로 결성이 안됐다”고 말했다. 관생들의 목소리를 앞으로 어떻게 대변할 것이냐는 지적에 대해 쿨하우스는 “학교가 자치위위원회 결성하는데 개입하면 타당성 논란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며 “이제는 다수의 학생이 원할 경우 기숙사 홈페이지에 모집공고를 내어 자치위원회 결성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남윤 기자  kny6276@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4 [보도]e캠퍼스 시스템 새롭게 개편 [5] 건대신문 04.12 977
213 [보도]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선정 [2] 건대신문 04.12 785
212 [보도]‘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5년 연속 선정 [2] 건대신문 04.12 680
211 [사설]취준생을 슬프게 하는 것들 [3] 건대신문 03.25 1205
210 [사설]대학 재정 위기해결에 정부가 나서라 [4] 건대신문 03.25 971
209 [칼럼]새로운 인간관계를 마주하게 될 새내기들에게 하고 싶은 말 [3] 건대신문 03.25 1088
208 [칼럼]그래서 당분간 ‘롤모델’은 없을 듯하다 [1] 건대신문 03.25 818
207 [칼럼]성공한 올림픽의 그늘 [5] 건대신문 03.25 902
206 [여행]고속철도 타고 강릉여행 [5] 건대신문 03.17 1129
205 [문화]치명적인 향기-20대 학우들이 애용하는 화학제품들, 뿌리고 바른 만큼 독성으로 돌아온다 [3] 건대신문 03.17 1112
204 [시사]"#Me Too?", "#Me First!" [2] 건대신문 03.17 1108
203 [카드뉴스]건대신문 62기 수습기자 모집 [2] 건대신문 03.08 1046
202 [보도]신임교원 임용 [2] 건대신문 03.08 2003
201 [보도]새로운 꿈과 마주한 신입생-2018학년도 신입생 입학식 열려 [3] 건대신문 03.08 979
» [보도]쿨하우스 자치위원회 없이 일방적 기숙사비 인상 [1] 건대신문 03.08 1186
199 [보도]새 메뉴 개발 · 최저임금 상승·식자재값 상승 등 이유로 인상추진 [3] 건대신문 03.08 1162
198 [보도]우리대학 상권도 살리고 우리학우들 지갑도 살리고 [2] 건대신문 03.08 1042
197 [보도]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 1호 박사 배출 [2] 건대신문 03.08 783
196 [보도]안철상 동문, 대법관 취임 [1] 건대신문 03.08 838
195 [보도]우리대학, ‘아시아 100대 대학’진입 [3] 건대신문 03.08 94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