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11월 9일 ‘2017 재학생 교육만족도 향상을 위한 학생간담회’가 우리대학 상허기념도서관 602호에서 열렸다. 우리대학 재학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교육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교수학습에 대한 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재학생 교육만족도 학생간담회에는 강황선 교무처장을 비롯한 대학교육혁신원 교육성과 관리센터 직원들과 14개 학과 재학생 대표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학교육혁신원에서 교육만족도 7개 부문(전공수업, 강의실, 실험실습실·컴퓨터실, 학과 교육과정, 비교과 교육과정, 대학추천의사, 대학만족도)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1개 이상 하위 5%에 해당되거나 평점 3점 미만에 해당되는 학과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대상 학과로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문화콘텐츠학과 △지리학과 △화학과 △산업공학과 △정치외교학과 △행정학과 △기술경영학과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산업디자인학과 △의상디자인학과 △리빙디자인학과 △영화애니메이션학과 △융합인재학부이지만 내용은 거의 대부분의학과에 해당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 각 학과 학우들이 언급한 주요 교육만족도 저조 원인으로 △수강인원 과다에 따른 강의시간 내 상호작용 부족 △학교 시설 노후화 및 기자재 부족 △교과목 다양성 부족 및 학우들 수요 미반영 △학과 구조 개편안에 의한 수업 만족도 저하 등 10가지를 꼽았다.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와 문화콘텐츠학과 등의 경우 학교에서 다전공과 부전공으로 신청하는 학생들이 많아 경쟁률이 높다. 그렇기 때문에 원전공 학생을 비롯해 다·부전공과 전과생 모두 수강인원 과다로 제대로 된 수업권을 보장받을 수 없다. 또한 많은 학과에서 수업권이 침해돼 교수와 학생의 소통 부족뿐만 아니라 졸업학점 이수도 어렵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번간담회에서 수업권에 대한 불만이 끊이지 않았다. A학과 학생대표는 “수강신청 대란을 비롯해수업권에 대한 불만은 지속됐는데 이제는 학교에서 앞장서서 학생들의 제일 중요한 수업권 문제를 해결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강 교무처장은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야 교육 만족도 개선이 가능하다”며 “대학본부에선 오늘 학생들의 참여가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일부 학우들은 “교수와 학생 간 소통 뿐아니라 이번 간담회처럼 본부와 학생의 소통 기회가 필요하다”며 “간담회 이후로도 발제된 의견들이 어떻게 반영되고 있는지 피드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교육만족도에 대한 학생들의 주요 의견>

 

·수강인원 과다로 교수-학생 간 상호작용 부족
·수업 관련 시설 노후, 비품 기자재 수량 부족
·교과목 다양성 부족, 수업 간 연계성 부족
·학생의 관심 영역과 수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교과 운영 필요
·학과 구조개편에 따른 수업 만족도 저하 (구조개편에 따른 체계화된 교육과정 안내)
·강의실, 실험실습실의 환경위생 관리 미흡
·대학차원에서 학생배려, 친절한 행정 지원 필요
·교수자의 강의진행 방식 변화 필요 (학생 요구 반영)
·학습내용을 적용해 볼 수 있는 실무 기회 부족
·타 학과 학우들과 교류해 협업할 수 있는 프로젝트 참여 기회 필요

 

 

이준규 기자  ljk223@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3 [새내기]복잡하게 느껴질 수강신청, '올클' 지름길은 철저한 준비 [1] 건대신문 02.08 1633
182 [보도]이천임(李天任) 중국문화대학 총장 명예박사학위 수여 [4] 건대신문 02.04 665
181 [시사]건국대라 죄송합니다-KEB하나은행, SKY대학 출신 뽑기 위해 채용 합격 점수 받은 우리대학 졸업생 탈락시켜 [5] 건대신문 02.04 2133
180 [문화상]사진부문 당선작-<물고기를 통한 죽음에 관한 고찰> [43] 건대신문 17.12.09 2001
179 [문화상]소설부문 당선작-<영원의 순간> [35] 건대신문 17.12.09 1603
178 [문화상]시부문 당선작-<가랑눈> [27] 건대신문 17.12.09 1405
177 [사설]지진, 이제 남의 일이 아니다 [24] 건대신문 17.12.09 1199
176 [사설]관행보다 원칙이 앞서야 [24] 건대신문 17.12.09 1237
175 [칼럼]무심코 던진 말 [26] 건대신문 17.12.09 1221
174 [칼럼]갈등 관리하기 [25] 건대신문 17.12.09 1453
173 [칼럼]당신이 내가 될 때 [17] 건대신문 17.12.09 1359
172 [칼럼]때론 협상 대신 외고집 부리는 총학생회 되기를 [18] 건대신문 17.12.09 1233
171 [문화]언어가 담지 못한 마음을 전하는 ‘비언어 커뮤니케이션’ [11] 건대신문 17.12.09 910
170 [시사]키워드로 돌아보는 2017년 [12] 건대신문 17.12.09 1150
169 [보도]제50대 총학생회 <利:action> 인터뷰 [11] 건대신문 17.12.07 1043
168 [보도]'프라임인문학’으로 융합인재 양성, 산학협력 행사 열어 [12] 건대신문 17.12.07 927
» [보도]“수강인원 과다·시설 노후·교과 다양성 부족···”재학생 교육만족도 향상을 위한 학생간담회 열려 [8] 건대신문 17.12.07 968
166 [보도]학사구조개편 어디까지 왔나? [10] 건대신문 17.12.07 1101
165 [보도]'드론산업 인재육성' 국내대학 최초 드론경진대회 개최 [10] 건대신문 17.12.07 975
164 [보도]대리지급 학생회 활동장학 전수조사하기로 [12] 건대신문 17.12.07 91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