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148.39) 조회 수 1478 추천 수 0 댓글 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제 50대 총학생회 및 각 단과대 학생회선거 투표가 실시된다. 특히 이번 선거는 학우들 사이에서 총학생회 후보 자질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일부 학우들은 “뽑을 사람이 없다”며 안타까워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한다. 그러나 우리는 투표를해야 한다.

 

선거철마다 ‘투표를 해야한다’는 말을 항상 들어서 이제는 이말이 식상하게 들릴 것이다. 투표를 해야 하는 이유도 모두 잘 알고 있다. 투표를 해야 개인의 권리를 행사하고 개인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투표는 단순한 권리 행사가 아니다. 개개인의 투표는 학교의 정책이나 총학생회의 활동에 대해 한탄만 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무책임한 행위에서 벗어나는 일이기 때문이다.

 

뽑을 사람이 없어 이번 선거에서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학우들도 있다. 그 마음은 이해가 되지만, 우리 학우공동체의 미래를 위해 투표장에 가야 한다. 투표율이 50%에 도달하지 못하면 선거기간을 연장한다. 선거기간이 연장됐으나 또 일정 투표율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선거가 무산되고 내년 3월 새학기 재선거를 해야 한다. 재선거에서도 총학생회가 꾸려지지 않으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총학생회를 대신한다.

 

우리대학은 최근 몇 년 동안 총학생회 후보 미등록 및 투표율 미달로 비대위가 꾸려지진 않았지만 올 한 해 총학생회의 부재로 비대위로 운영된 서울 소재의 대학들이 있다. 비대위가 총학생회의 역할을 대신 할 수는 있지만, 총학생회의 모든 역할을 온전히 수행할 수 없다. 일례로, 올해 초 우리대학 동아리연합회(이하 동연)는 비대위로 시작했다. 동연회장이 선출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후에 동연회장이 선출되기는 했지만 비대위로 시작하면서 본래 매년 초에 열리는 전체동아리대표자 회의가 열리지 못했다. 올해 신규 동아리 등록이 2학기에 진행된 것도 이 때문이다.

 

또한 비대위는 11월 총학생회 선거가 무산된 후 구성되기 때문에 공백기가 존재한다. 이 공백기에 학우들의 목소리를 본부 측에 제대로 전달할 수 없고 학우들의 권익은 뒷전으로 밀리게 된다. 비대위원은 선거에 의해 선출된 것이 아니라 중앙운영위원회에서 일정 인원이 차출돼 구성되기 때문에 비대위원의 책임감이 크지 않을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비대위는 대내외적으로 총학생회와 위상에서부터도 차이가 난다. 이처럼 비대위가 꾸려지면 대학본부에 어떤 사항에 대해 요구할 때 그 영향력이 크지 않을 수도 있다. 

 

프랭클린 P.애넘스는 “선거란 누구를 뽑기 위해서가 아니라 누구를 뽑지 않기 위해 투표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총학생회 후보자에 대한 자질논란이 많은 지금, 우리가 꼭 새겨야 할 말이다.

 

최수정 편집국장  popo6778@konkuk.ac.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 [보도] 제49대 총학생회 <청春어람> 결산 [14] 건대신문 17.12.07 886
» [칼럼]그래도 꼭 투표해야 하는 이유 [16] 건대신문 17.12.02 1478
161 [문화]캠퍼스에 이런 문화재 건물이 있는 것 알고 계셨나요? [19] 건대신문 17.12.02 1174
160 [카드뉴스]선택 2018, 장안벌의 선택 [12] file 건대신문 17.11.30 1543
159 [보도]올해 5급 공채 7명 합격, 전국 8위 [11] 건대신문 17.11.30 1177
158 [보도]수강신청, 장학금 공방… 핵심은 학우와의 ‘소통’ [9] 건대신문 17.11.30 1230
157 [보도]<그대곁에> “인권·문화 책임지고 학우 보듬겠다” VS <利: action> “복지확대·학생편의 앞장서겠다” [12] 건대신문 17.11.30 829
156 [보도]치열한 ‘자질공방’속 학우들의 선택은… [8] 건대신문 17.11.30 799
155 [보도]제 50대 총학생회 선거 <利:action>선본 당선, 득표율 63% [10] 건대신문 17.11.30 887
154 [사설]이젠 교육여건 개선에 더 중점을 둬야 [12] 건대신문 17.11.16 1071
153 [사설]새로운 한중 관계의 발전을 기대하며 [11] 건대신문 17.11.16 1020
152 [칼럼]지속 가능 성장과 리스크 관리 [12] 건대신문 17.11.16 1035
151 [칼럼]너무 많이 버리는 세상 [12] 건대신문 17.11.16 957
150 [#보도]토론식 강의가 바꿔놓은 대학 [14] 건대신문 17.11.16 1234
149 [#문화]책을 읽는다면, 이들처럼...2017 도서관 최다 대출 수상자 '독서왕'들을 만나다 [11] 건대신문 17.11.16 1355
148 [#보도]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종합 15위로 전년과 동일인문계열 유독 높은 5위 선전 -"교육여건 부문 개선해야" [11] 건대신문 17.11.11 1632
147 [#보도] 건대항쟁 31주년, 민주주의 외친 그들은 아직도 빨갱이 -‘떳떳한 부모’가 되기 위해... 재심 청구 추진 [10] 건대신문 17.11.11 1085
146 [#보도] 우리대학 최고의 아이디어를 찾아서2017 학술아이디어 경진대회 -총장상 '일감호 Cogito 광장' [8] 건대신문 17.11.11 1081
145 [#보도] 학부모,건국대병원과 학교에 '감사편지' [11] 건대신문 17.11.11 1115
144 [#보도] 단과대 학생회활동장학금 ‘대리 신청’ 논란 -'추가학기'로 자격미달하자 다른학우 명의빌려 장학금 받아 [7] 건대신문 17.11.11 87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