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148.39) 조회 수 1183 추천 수 1 댓글 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9520_11969_2219.png
공예관으로 가는 길에 있는 서울시 민속문화재 도정궁 경원당                           사진·유동화 기자

 

조선 왕가의 잠저 ‘도정궁 경원당’

 

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 제 9호인 ‘도정궁'은 조선 제 14대 왕인 선조의 아버지인 덕흥대원군의 저택이다. 도정궁은 덕흥대원군의 집이었으므로, 선조가 임금이 되기 전 살았던 잠저인 셈이다. 잠저란, 임금이 왕위에 오르기 전 살았던 집을 말한다. 종로구 낙원동에 있던 건물을 지난 1979년 우리대학으로 이전했다.

 

본래 도정궁은 부속 건물이 많고 면적도 굉장히 넓은 대저택이었다. 현재 남아 있는 도정궁 속 ‘경원당'은 도정궁의 여러 부속 건물 중 하나다. 경원당은 덕흥대원군의 후손인 이하전의 제사를 받들기 위해 1872년 흥선대원군이 지어준 건물이라 알려져 있다. 이하전은 1849년에 헌종이 후사 없이 세상을 떠나자 왕위에 오를 후보로 거론됐다 철종이 즉위하게 되자 안동 김씨 세도에게 희생된 인물이다.

 

도정궁은 안채와 사랑채가 ‘ㄱ'자 형태로 붙어 공간을 적절히 나누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채가 만나는 지점에 부엌이 있고, 부엌이 있는 서쪽 편 안채에는 △안방 △대청마루 △건넛방이 있으며, 사랑채에는 사랑방과 대청마루가 있다. 전통 한옥 양식이 바탕 이지만, 아치형의 출입문이나 이국적인 창틀 모양 등에서 외래문화의 영향을 받았다.

 

도정궁은 새로운 장식과 기법을 사용해 조선후기 한옥 발전의 모습을 담은 중요한 문화재로 평가받고 있다. 조선 말기에서 일제 강점기로 넘어가던 시대의 한옥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문화재인 것이다. 독립운동 정신이 담긴 ‘구 서북학회 회관’ 청심대에서 가까운 곳에 붉은색 벽돌로 된 2층짜리 건물이 바로 등록문화재 제53호 ‘구 서북학회 회관’이다. 모금을 통해 1908년 완성됐다. 완공됐을 당시로선 보기 드문 벽돌로 된 현대식 건물이라 화제가 됐다.

 

9520_11970_238.png
유서깊은 상허기념박물관은 우리대학의 대표적인 상징건물이다.                        사진·유동화 기자

 

독립운동 정신이 담긴 ‘구 서북학회 회관’

 

서북학회는 1908년 안창호, 박은식, 유동열, 등 평안도, 함경도 등 서북 출신의 인사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애국 계몽 단체다. 서북학회 회관은 일제강점기엔 보성전문학교, 협성실업학교건물로 쓰였다. 그 후 우리대학 설립자인 상허유석창 박사가 1941년에 매입했다. 유 박사는 광복 직후인 1945년 이 건물에 강습소인 ‘건국의숙’을 세웠다. 건국의숙은 1946년에 ‘조선정치학관’으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이것이 바로 오늘날 우리대학의 전신이다. 그 후 1977년 종로구 낙원동에 있던 이 건물은 도시 계획으로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 이때 우리대학 서울 캠퍼스로 벽돌 한 장 한 장씩 옮겨와 1985년 복원돼 오늘에 이르렀다.

 

청심대에서 가까운 곳에 붉은색 벽돌로 된 2층짜리 건물이 바로 등록문화재 제53호 ‘구 서
북학회 회관’이다. 모금을 통해 1908년 완성됐다. 완공됐을 당시로선 보기 드문 벽돌로 된 현
대식 건물이라 화제가 됐다

 

이전 복원된 구 서북학회 회관은 현재 유 박사의 교육 이념을 기리는 박물관인 ‘상허기념박물관’으로 사용 중이다. 지상 1층은 설립자인 상허 유석창 박사 기념 전시실로, 2층은 역사유물 전시실로 쓰이고 있다. 특히 2층에는 국보제 142호인 ‘동국정운’과 보물 제 477호인 ‘율곡 이이 선생가 분재기’가 전시돼 있다.

 

근대문화유산을 보전하며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사례의 하나가 됐다.

 

유동화 기자  donghwa42@konkuk.ac.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 [보도] 제49대 총학생회 <청春어람> 결산 [14] 건대신문 17.12.07 895
162 [칼럼]그래도 꼭 투표해야 하는 이유 [16] 건대신문 17.12.02 1481
» [문화]캠퍼스에 이런 문화재 건물이 있는 것 알고 계셨나요? [19] 건대신문 17.12.02 1183
160 [카드뉴스]선택 2018, 장안벌의 선택 [12] file 건대신문 17.11.30 1550
159 [보도]올해 5급 공채 7명 합격, 전국 8위 [11] 건대신문 17.11.30 1177
158 [보도]수강신청, 장학금 공방… 핵심은 학우와의 ‘소통’ [9] 건대신문 17.11.30 1239
157 [보도]<그대곁에> “인권·문화 책임지고 학우 보듬겠다” VS <利: action> “복지확대·학생편의 앞장서겠다” [12] 건대신문 17.11.30 830
156 [보도]치열한 ‘자질공방’속 학우들의 선택은… [8] 건대신문 17.11.30 799
155 [보도]제 50대 총학생회 선거 <利:action>선본 당선, 득표율 63% [10] 건대신문 17.11.30 888
154 [사설]이젠 교육여건 개선에 더 중점을 둬야 [12] 건대신문 17.11.16 1083
153 [사설]새로운 한중 관계의 발전을 기대하며 [11] 건대신문 17.11.16 1031
152 [칼럼]지속 가능 성장과 리스크 관리 [12] 건대신문 17.11.16 1038
151 [칼럼]너무 많이 버리는 세상 [12] 건대신문 17.11.16 963
150 [#보도]토론식 강의가 바꿔놓은 대학 [14] 건대신문 17.11.16 1239
149 [#문화]책을 읽는다면, 이들처럼...2017 도서관 최다 대출 수상자 '독서왕'들을 만나다 [11] 건대신문 17.11.16 1359
148 [#보도]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종합 15위로 전년과 동일인문계열 유독 높은 5위 선전 -"교육여건 부문 개선해야" [11] 건대신문 17.11.11 1641
147 [#보도] 건대항쟁 31주년, 민주주의 외친 그들은 아직도 빨갱이 -‘떳떳한 부모’가 되기 위해... 재심 청구 추진 [10] 건대신문 17.11.11 1087
146 [#보도] 우리대학 최고의 아이디어를 찾아서2017 학술아이디어 경진대회 -총장상 '일감호 Cogito 광장' [8] 건대신문 17.11.11 1081
145 [#보도] 학부모,건국대병원과 학교에 '감사편지' [11] 건대신문 17.11.11 1121
144 [#보도] 단과대 학생회활동장학금 ‘대리 신청’ 논란 -'추가학기'로 자격미달하자 다른학우 명의빌려 장학금 받아 [7] 건대신문 17.11.11 88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