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48.134) 조회 수 253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몇 년 전부터 청춘보다는 ‘헬조선에서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N포세대’라는 말이 더 익숙해졌다. 한국의 각종 수치를 보면 그 표현에 익숙함을 느끼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청년 실업률은 4월 기준으로 11.2% 17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또한 한국노동연구원의 ‘비정규직 노동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비정규직 근로자의 비율은 32.8%으로 OECD 평균인 11%에 3배 해당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또한 통계청에 따르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약화되던 소득 양극화 현상이 다시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복지지출이 OECD 국가 중 꼴찌고 노동자를 해고하는 것도 OECD 평균보다 쉽다. 역시 청춘보다는 ‘헬조선에서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N포세대’가 20대를 잘 표현하는 단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유세 기간 동안 청년에게 힘이 되는 나라, 청년으로 다시 서는 나라 강조했다. 그의 공약을 보면 청년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부문 81만개의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 OECD 수준으로 감축 △청년고용할당제 △청년구직촉진수당 도입 △청년신혼부부 집 걱정, 임대료 걱정 해결 △청년이 존중받는 일자리 등 여러 공약을 발표했다. 그 중 핵심적인 공공부문 81만개의 일자리 창출 공약은 공무원, 경찰관, 군인, 사회복지공무원 등 안전과 치안, 복지를 담당하는 공무원 일자리를 17만 4,000개, 사회복지, 보육, 요양, 장애인 복지, 공공의료 등 사회서비스 공공기관 일자리를 34만 개 창출한다는 것이다. 또한 근로시간을 단축하고 공공부문 간접고용업무를 직접고용으로 전환해 추가로 30만 개 일자리를 만든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핵심적 공약인 청년고용할당제 확대는 2020년까지 향후 3년간 한시적으로 청년고용의무할당제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공공부문에 대해서는 현행 3%에서 5%로 확대하고, 민간 대기업의 경우 300명 이상 3%, 500명 이상 4%, 1000명 이상 5% 등 규모에 따라 차등적용 한다는 방침이다. 또 의무 고용제를 성실 이행한 기관과 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불이행한 기업에 고용분담금을 부과해 청년고용 지원기금을 신설 추진할 예정이다. 공약들이 잘 이행된다고 가정했을 때 청년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취업 걱정을 줄여 아픔을 치유해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공약을 이루기 위해서는 △고소득자 과세 강화 △법인세 인상 △방산비리, 해외자원 개발 등 권력 비리 예산삭감 등 몇 가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 이것은 문재인 대통령 혼자서 추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국민들 그 중 특히 청년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왜냐하면 기업을 위한 자원분배보다는 청년을 위한 분배를 하겠다는 것인데 청년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친기업적 성향을 보이는 야당에 의해 불발 될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청년들은 박근혜 정권을 탄핵시켰던 것처럼 광장에 모여 목소리를 내야한다. 여론을 만들어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줘야 한다. 그래야 ‘헬조선에서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N포세대’를 벗어날 수 있다. 청춘의 눈물은 대통령과 청년들이 같은 방향으로 힘을 모았을 때만 닦을 수 있다.

 

 

이용우 기자 a6331602@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할일없음 2017.07.06 23:45 (*.95.226.237)
    현대 사회에서 지도자 한사람만의 힘과 노력으로 세상을 바꾸는것을 기대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입니다. 사회구성원 모두의 노력이 촉구되는 사업입니다.
  • ?
    lyyyn 2017.07.23 21:24 (*.146.100.67)
    감사합니다
  • ?
    롱잉 2017.07.24 13:46 (*.124.16.191)
    감사합니다
  • ?
    폭주지은님 2017.07.24 20:53 (*.39.188.215)
    오우
  • ?
    KPX 2017.07.24 22:22 (*.39.190.83)
    정부 기업 학교 학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네요 화이팅
  • ?
    오오오오오란다 2017.07.27 11:46 (*.116.87.181)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4 [사설]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 [4] 건대신문 07.06 332
103 [칼럼] 더 가치 있거나 덜 가치 있는 삶은 없다 건대신문 07.06 293
» [칼럼] 문 대통령 혼자선 청춘의 눈물을 닦아줄 수 없다 [6] 건대신문 07.06 253
101 우리 동네 서점엔 00가 있다 00가 있는 서점 6 [3] file 건대신문 06.10 657
100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대2병 환자편(4/4) [4] file 건대신문 06.10 898
99 스마트폰의 우리의 사고를 바꾸고 있다 [7] file 건대신문 06.10 536
98 위로의 소리,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4] file 건대신문 06.10 470
97 진단: 우리대학 비정규직 청소노동자의 현실 [3] file 건대신문 06.08 453
96 청春어람은 청출어람을 했는가 -제 49대 총학생회 청春어람 공약 점검 [3] 건대신문 06.08 467
95 2017 상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열려 [2] 건대신문 06.08 323
94 미리 가 본 대학생활, 고교생 대상 전공안내 프로그램 열려 [3] 건대신문 06.08 336
93 ‘교육을 위한 보육’ 대학교 직장 내 어린이집 설치 미이행률 30%, 우리대학은 대안마련 중 [2] 건대신문 06.08 297
92 1학기 강의평가 6월 8일부터 3주간 진행 [4] 건대신문 06.08 315
91 남자는 미술과 어울리지 않는다, 공장에서 여성은 뽑지 않는다? -‘공대생은 남자, 미대생은 여자’ 클리셰… 점차 깨져 간다 [3] 건대신문 05.24 499
90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유학생편(3/4) [6] file 건대신문 05.24 746
89 “꿈을 유기하지 마세요” … 따끈따끈한 신인 웹툰 작가, ‘꿈나무’를 만나다 [5] 건대신문 05.24 392
88 스펙보다는 권익증진에 시선을 맞춘 우리대학 학생모임 [4] 건대신문 05.24 390
87 우리대학, 대단과제 체제로 학사 구조개편 결정 -내년부터 단과대학 2개와 학과 4개 축소, 구성원간 소통부족으로 내홍 겪기도 … [2] file 건대신문 05.21 630
86 공무원 시험 및 전문직 자격증 지원자 증가, 예산 등 지원책 마련 필요 [1] 건대신문 05.21 446
85 2017 상반기 임시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4] 건대신문 05.21 24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