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218.251) 조회 수 3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9207_11781_5524.png

                                                                   

우리대학 학생단체인 작은 움직임과 세월호를 기억하는 건국대 학생들은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에 KU 시네마테크에서 세월호 다큐멘터리 영화인 <망각과 기억2 : 돌아 봄> 상영회를 개최한다.

 

4.16 참사 3주기 프로젝트 <망각과 기억2: 돌아 봄>은 세월호 참사 이후 3년의 시간을 돌아보고, 그 시간 속에 묻혀버린 것들을 다시 찾고자 기획됐다. 이번 상영회를 주최한 김진형(예디대ㆍ영화4) 작은 움직임 회장은 “영화학과 학생으로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기 위해서 상영회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망각과 기억2>에는 세월호 생존자 이야기 <승선>(감독 안창규), 세월호 희생 학생들의 형제자매 이야기 <오늘은, 여기까지>(감독 박수현), 민간 잠수사 이야기 <잠수사>(감독 박종필), 4·16 안전공원 설립에 관한 이야기 <기억의 손길>(감독 문성준) 등 여러 중편다큐멘터리가 담겨 있다.

 

이번 상영회는 감동 후불제로 진행된다. 감동 후불제는 영상 관람 후 관객 스스로 금액을 정해 관람료를 지불하는 방식이다. 상영 비용을 제외한 수익은 영화를 제공받은 독립영화 배급사 '시네마달'에 기부될 예정이다.

 

김진형 작은 움직임 회장은 “세월호 참사를 지나간 일로 보지 말고 앞으로의 문제로 봐야한다”며 “또 다른 세월호 참사를 막기 위해서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a6331602@konkuk.ac.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 남자는 미술과 어울리지 않는다, 공장에서 여성은 뽑지 않는다? -‘공대생은 남자, 미대생은 여자’ 클리셰… 점차 깨져 간다 건대신문 05.24 82
90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유학생편(3/4) [1] updatefile 건대신문 05.24 119
89 “꿈을 유기하지 마세요” … 따끈따끈한 신인 웹툰 작가, ‘꿈나무’를 만나다 건대신문 05.24 66
88 스펙보다는 권익증진에 시선을 맞춘 우리대학 학생모임 [1] update 건대신문 05.24 89
87 우리대학, 대단과제 체제로 학사 구조개편 결정 -내년부터 단과대학 2개와 학과 4개 축소, 구성원간 소통부족으로 내홍 겪기도 … file 건대신문 05.21 309
86 공무원 시험 및 전문직 자격증 지원자 증가, 예산 등 지원책 마련 필요 건대신문 05.21 144
85 2017 상반기 임시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건대신문 05.21 71
84 장학금과 학점 두 마리 토끼 알고 잡자! [1] 건대신문 05.21 203
83 2017 축제 KU DAY...성황리에 마쳐 건대신문 05.21 93
82 유자은 신임이사장 취임 [1] update 건대신문 05.21 91
» 영화로 만나는 '세월호, 망각과 기억2: 돌아 봄' 상영회 열려... 건대신문 04.24 302
80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화석편(2/4) [11] 건대신문 04.13 1507
79 김동윤 교수, “제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새로운 인간형의 시대다” 건대신문 04.13 593
78 당신 마음의 안녕을 묻는 <헬로, 미켈란젤로展> [1] 건대신문 04.13 577
77 에이토랑, 우리가 만들어 가는 우리의 식당 건대신문 04.13 394
76 서울대 학보, 편집권 침해 주장하며 1면 백지 발행 건대신문 04.13 354
75 대학 내 대안언론 의 창시자 강유나 씨를 만나다 건대신문 04.13 391
74 올해 우리대학 유학생 등록금 5% 인상돼... 대학본부 “유학생 등록금 인상은 불가피해” [2] 건대신문 04.08 649
73 전학대회 주요안건: 학생인권위원회 신설, 상경대 성추행 가해자 징계 상향조정 요구 건대신문 04.08 437
72 상경대 성추행 가해자 징계 ‘무기정학’... “최소 3년 동안은 징계해제 안 돼” [2] 건대신문 04.08 94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