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137.124) 조회 수 637 추천 수 1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9052_11706_131.jpg

 

 

 기말고사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아마 지금쯤 많은 학우들은 기말고사를 준비하기 위해 도서관에서, 집에서, 혹은 카페에서 열심히 공부를 하고 있을 것이다.이 칼럼을 읽고 있는 독자들 중에도 공부를 하다가 잠시 머리를 식힐 겸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들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시험공부를 하다보면 종종 하루를 넘겨 새벽까지도 공부를 하는 경우가 있다. 사람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이렇게 늦게까지 공부를 한 다음날이면 온몸이 찌뿌둥하고 아무 것도 하기 싫어진다. 이런 생활이 반복되다 보면 우리의 ‘생체리듬’이 깨진다.

생체리듬은 우리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는 것으로, 우리 몸이 일정한 패턴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생체리듬은 우리 몸 안에 있는 생체시계에 의해 작동한다. 그래서 생체시계의 알람에 따라 우리는 자연스럽게 아침이 되면 눈이 떠지고, 밤이 되면 피곤하고, 밥 먹을 시간이 되면 배고파진다.

 생체리듬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생체시계는 유전체 수준에서 개체 수준까지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생체리듬 유지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예로 야간 교대근무자를 들 수 있다. 요즘에는 패스트푸드점, 편의점 등 상업시설부터 소방서, 경찰서, 병원 등 공공시설까지 밤샘 운영을 하고 있어 야간 교대근무자가 꼭 필요한 상황이다. 야간 교대근무자들은 어쩔 수 없이 야간에 일을 하면서 생체시계와 정반대로 생활을 하게 된다. 이들은 만성피로, 위장장애 등의 질병 발생률이 주간 근무자들의 질병 발생률보다 더 높다. 실제로 2007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교대근무’를 ‘발암 물질(그룹 2A)’로 지정했다. 교대근무가 암을 일으키는 결정적인 요인이라는 것이 구체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연구자들은 생체리듬의 파괴로 호르몬 분비가 불규칙해져 암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제 곧 시작될 동계방학 동안 생체시계에 맞게 생활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방학에는 아무래도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서 규칙적인 생활을 하기 힘들다. 특히 동계방학은 하계방학보다 더 길고, 상대적으로 밤도 길어 아침에 몸을 일으키기가 더 어려운 것 같다. 물론 푹 쉬면서 학기 중에 쌓인 피로를 덜어내고 재충전을 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방학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무작정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늘어져 있는 것은 진정한 의미에서의 휴식이 아니다. 오히려 생체리듬이 무너지면서 방학이 끝나고 개강을 하면 몸이 천근만근하고 일상생활이 너무 힘들어질 것이다. 이런 점을 고려해볼 때, 당장 눈앞의 휴식을 즐기기 보다는 조금 더 앞을 내다보고 건강한 방학을 보냈으면 한다. 

 

최수정  popo6778@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생자 2017.02.07 00:39 (*.125.239.83)
    계획적인 방학을 보내려해도 생각만큼 잘 안되는 군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
    전잘몰라요 2017.02.13 15:37 (*.234.109.125)
    시간이라는 가치는 본인이 만들어가기 나름이겠죠 :)
  • ?
    밍ㅇ 2017.02.20 11:23 (*.70.221.182)
    대학 생활 하면 진짜 내 시간 내가 잘 지키는게 제일 중요할것 같아요
  • ?
    김선홍 2017.02.22 18:42 (*.187.194.128)
    잘 읽었습니다
  • ?
    라이언블레어 2017.02.22 19:32 (*.12.200.211)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 ?
    뿌꾸뿌뜌룽 2017.02.23 11:03 (*.161.218.242)
    잘읽엇습니다.
  • ?
    쏘여 2017.02.27 12:50 (*.197.125.205)
    감사합니다
  • ?
    대박이 2017.03.03 23:00 (*.30.131.177)
    당직근무랑 불침번 서야되는데.
  • ?
    오오오오오란다 2017.03.12 13:26 (*.146.101.48)
    잘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 외주업체 실수로 졸업생 및 재학생 개인정보 노출 에러 발생 건대신문 03.15 957
70 [사설]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건대신문 03.09 273
69 [칼럼] 떠나는 이의 푸념 [2] 건대신문 03.09 560
68 [칼럼] 그들의 빨간색 선글라스를 벗기기 위해서는 [2] 건대신문 03.09 300
67 [인터뷰] 인생은 가볍게, 사상은 무겁게. - 작가 김해찬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다 건대신문 03.09 352
66 [인터뷰]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신입생편(1/4) [2] 건대신문 03.09 359
65 [문화] ‘포켓몬 마스터’라면 알아야할 포켓몬고에 대한 4가지 건대신문 03.09 216
64 [시사] 장학의 사각지대를 찾아서 - 그 학생을 위한 장학금은 없었다. [2] 건대신문 03.09 199
63 [보도] 인문사회계열 단과대학 4개체제로 개편되나? -개편안에 대한 학교 구성원간 ‘소통’ 불만 제기돼 건대신문 03.09 203
62 [보도] 상경대 성추행 주요 참고인 조사부터 난항 [1] 건대신문 03.09 294
61 [보도] 방중, 오래된 강의실들 첨단 강의실, 토론식 강의실로 개선돼 건대신문 03.09 169
60 [보도] 4학년 수강신청 오류 사태… 재발은 없나 [7] file 건대신문 03.05 869
59 [보도] 우리대학 축구부, 춘계연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준우승 [7] file 건대신문 03.02 743
58 [보도] 상경대 성추행 사건으로 새터 전면취소... 학생회 “대학본부에서 일방적으로 결정” [8] file 건대신문 02.26 1819
57 [보도] 5년 연속 학부 등록금 동결... 인하는 언제쯤? [22] file 건대신문 02.10 1578
56 [사설] 국정(定)교과서인가, 국정(情)교과서인가? [8] 건대신문 01.19 578
55 [보도] ‘안전’ 위해선 ‘편의’ 버려야… 소방안전 놓고 본부-동아리 갈등 [7] 건대신문 01.19 607
54 [인터뷰] 한상도 교수, “국편위와의 30년 인연때문에 역사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다” [10] 건대신문 01.19 642
53 [기획] 방학은 문학과 함께 어때요? ‘낡은 편견’ 깨뜨리는 ‘젊은 문예지’ [6] 건대신문 01.05 541
» [칼럼] 보이지 않는 시간 지키기 [9] 건대신문 01.05 63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