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210.181) 조회 수 1625 추천 수 0 댓글 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보도일자 2016.12.22.) 

 

 인문학관 강의동 개선사업과 기존 강의실을 토론식 강의실로 교체하는 공사가 이번 겨울방학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강의동 개선사업은 △에어컨 교체 △온풍기 교체 △칠판 전량 교체 등이 이루어지며 예산이 남게 되면 일부 변기 교체 또한 이루어진다.

 열약한 환경으로 학우들로부터 매년마다 지적받아 왔지만, 한동안 감감무소식이었던 인문학관 강의동 개선사업은 올해 프라임 사업 지원금을 통해 집행될 수 있게 되었다. 토론식 강의실 신설 또한 프라임 사업 지원금으로 진행되는 작업이다. 이 두 공사에 들어가는 총예산은 약 2억 원이며, 개선된 시설들은 내년 3월 달부터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문과대 학장 김기덕(문과대ㆍ문콘) 교수는 “강의동 개선사업 항목들은 교수와 학생회에서 논의 끝에 같이 정했다”며 “신공학관 완공 이후 신축 및 보수공사 1순위가 인문학관이기 때문에 큰 규모의 개선사업은 진행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덧붙여 “이외에도 화장실 및 게시판 개선, 벽면 페인트칠 등도 학교 측과 논의하고 있다”며 “문과대 벽을 새로 칠하는 것 같은 경우에는 문과대 벽화 동아리인 꿀과 토끼풀과 함께 진행해 학생들과 함께 더 나은 인문학관을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김상근(문과대ㆍ영문11) 문과대 학생회장은 “문과대 강의동 개선사업이 학생회 공약 중 하나였는데 모두가 노력한 끝에 지킬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한 문과대 학우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이윤하(문과대ㆍ철학11)학우는 “문과대에서 4년간 수업을 들으면서 토론 수업은 단 한 수업 밖에 없었다”며 “토론식 강의실을 만드는 것이 과연 효율적으로 예산을 사용하는 것인지 의심이 든다”고 전했다. 반면 김요한(문과대ㆍ철학16)학우는 “상대적으로 다른 단과대에 비해 문과대가 시설 면에서 매우 열약했는데 꼭 필요한 부분이 개선되어 매우 반갑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a6331602@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ho's 건대신문

profile

"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건대신문>은 대학 언론으로써 캠퍼스 내외에서 일어나는 각종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며 대학문화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 [칼럼] 떠나는 이의 푸념 [18] 건대신문 17.03.09 2000
68 [칼럼] 그들의 빨간색 선글라스를 벗기기 위해서는 [12] 건대신문 17.03.09 1637
67 [인터뷰] 인생은 가볍게, 사상은 무겁게. - 작가 김해찬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다 [9] 건대신문 17.03.09 1643
66 [인터뷰]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신입생편(1/4) [13] 건대신문 17.03.09 1605
65 [문화] ‘포켓몬 마스터’라면 알아야할 포켓몬고에 대한 4가지 [10] 건대신문 17.03.09 1269
64 [시사] 장학의 사각지대를 찾아서 - 그 학생을 위한 장학금은 없었다. [13] 건대신문 17.03.09 1382
63 [보도] 인문사회계열 단과대학 4개체제로 개편되나? -개편안에 대한 학교 구성원간 ‘소통’ 불만 제기돼 [7] 건대신문 17.03.09 1215
62 [보도] 상경대 성추행 주요 참고인 조사부터 난항 [8] 건대신문 17.03.09 1303
61 [보도] 방중, 오래된 강의실들 첨단 강의실, 토론식 강의실로 개선돼 [9] 건대신문 17.03.09 1019
60 [보도] 4학년 수강신청 오류 사태… 재발은 없나 [15] file 건대신문 17.03.05 2005
59 [보도] 우리대학 축구부, 춘계연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준우승 [13] file 건대신문 17.03.02 1982
58 [보도] 상경대 성추행 사건으로 새터 전면취소... 학생회 “대학본부에서 일방적으로 결정” [12] file 건대신문 17.02.26 3252
57 [보도] 5년 연속 학부 등록금 동결... 인하는 언제쯤? [27] file 건대신문 17.02.10 2774
56 [사설] 국정(定)교과서인가, 국정(情)교과서인가? [13] 건대신문 17.01.19 1398
55 [보도] ‘안전’ 위해선 ‘편의’ 버려야… 소방안전 놓고 본부-동아리 갈등 [13] 건대신문 17.01.19 1659
54 [인터뷰] 한상도 교수, “국편위와의 30년 인연때문에 역사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다” [14] 건대신문 17.01.19 1681
53 [기획] 방학은 문학과 함께 어때요? ‘낡은 편견’ 깨뜨리는 ‘젊은 문예지’ [10] 건대신문 17.01.05 1610
52 [칼럼] 보이지 않는 시간 지키기 [14] 건대신문 17.01.05 1669
51 [보도] 최순실 PSU 학력위조 논란에 대학본부 “터무니없는 억측” [13] 건대신문 16.12.22 1604
» [보도] 이번 겨울부터 인문학관 강의동 개선사업 시작…‘드디어’ [23] 건대신문 16.12.22 1625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 1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