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7 17:25

KU 신비한 동물사전

(*.252.146.90) 조회 수 2165 추천 수 9 댓글 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학교를 돌아다니는 순간, 놀라운 동물의 세계로 빠져든다.

 

마법세계 속 신비한 생물들을 주제로 한 해리포터 시리즈의 스핀오프 영화이자 도서인 <신비한 동물사전>. 그다지 신비하진 않을 수 있지만, 신선한 우리대학 동물친구들을 찾아 <건대신문>이 한번 따라가봤다.

 

 

1.jpg

"뭘보냐옹"

 

예디대 쪽 주차장에 서식중인 고양이들. 식육목 고양잇과에 속하는 대표적인 동물이다. 상당히 까칠하다. 교내 다른 지역 고양이들과 달리 접근을 불허한다. 난이도:★★★★

 

 

 

 

 

2.jpg

그윽한 눈빛을 보내는 거위부부.

 

청심대에 놀러온 어린 친구들이게 꽥꽥 괴기스런 비명을 질러대며 놀래키곤 한다. 물에 젖어 축축해 만지기는 좀 난처하다. 사실 조류독감이 무섭다. 난이도:★★★

 

 

 

 

 

3.jpg

 

일감호 산책 코스 주변 도란이길에 가끔 출몰하는 아기 고양이.

한여름 더위에 지쳐서인지 움직임이 매우 굼뜨다. 맘만 먹으면 잡을 수 있을 정도다. 난이도:★★

 

 

 

 

 

4.jpg

둘째 황소. 금방이라도 뛰쳐나갈듯하다.

 

1971년에 태어난 첫째와 달리 둘째는 2016년 5월에 태어난 송아지다.

첫째나 둘째나 수소로 보인다. 짝이 없어 슬픈 짐승들이다. 난이도:

 

 

 

 

 

5.jpg

새노답 삼형제(왼쪽부터 개강·팀플·학점). 학점이 울부짖는다.

 

와우도라는 금단의 구역에 서식하는 난이도 최상의 동물. 배를 타고 잡으러 간다면 당신은 진정한 건국대 뉴트 스캐맨더. 난이도: ★★★★★

 

 

 

 

 

6.jpg

 

"잉어잉어..."

 

잉어킹. 청심대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다. 때때로 물대포를 시전하곤 한다. 난이도:

 

 

 

 

 

7.jpg

일감호 생태계의 지배자, 오리가족.

 

일감호를 송곳니처럼 가로질러 청심대에 상륙해 먹이를 약탈하려는 모습이다. 마치 중세시대 바이킹과 흡사하다. 생각보다 빠르다. 난이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 [칼럼]새내기의 두 가지 고민 [24] 건대신문 17.09.03 1606
70 [칼럼]여행의 그늘 [22] 건대신문 17.09.03 1516
» KU 신비한 동물사전 [28] file 건대신문 17.09.07 2165
68 '성소수자' '반려견 봉사' 동아리 등 3개 신규등록 [8] 건대신문 17.09.28 828
67 “박봉과 열악한 환경에도 열정으로 버텨요”-[르포] 강단 뒤에서 들려주는 강사의 하루 [9] 건대신문 17.09.28 868
66 입학금 논란 어디까지 왔나교육부, 사립대 입학금 폐지 추진… 우리대학 “아직 확정된 계획 없어” [11] 건대신문 17.09.28 834
65 성추행 퇴학 학우 징계취소 소송 [11] 건대신문 17.09.28 1082
64 2018학년도 수시 경쟁률 19.09대 1...최고 경쟁률은 논술 수의예 140.20대 1 [13] 건대신문 17.09.28 1137
63 "자전거 타고 학교 가요" [12] 건대신문 17.09.28 1051
62 "아침밥 먹고 공부해요" [13] 건대신문 17.09.28 1317
61 6회째 맞은 닥터정,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스위스 이탈리아로! [14] 건대신문 17.09.28 1207
60 나라 지키는 군대, 우리병사는 제대로 지킬 수 있을까 [15] 건대신문 17.09.30 1224
59 "꽃바구니 둘러 메고 꽃 팔러 나왔소" 꽃을 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17] 건대신문 17.09.30 989
58 [사설]무늬만이 아닌 실속있는 동아리활동이 돼야 [16] 건대신문 17.09.30 1074
57 [사설]17대 교수협의회 출범에 즈음하여 [24] 건대신문 17.09.30 1178
56 [칼럼]자존감은 모든 일의 시작 [19] 건대신문 17.09.30 1315
55 [칼럼]일상화된 여성혐오 발언, 페미니즘 정규교육 과정 필요해 [31] 건대신문 17.09.30 2037
54 [칼럼]우리는 왜 마녀사냥을 하는가? [30] 건대신문 17.09.30 1884
53 왔다리 갔다리,서울다리이야기 [27] 건대신문 17.09.30 1383
52 [카드뉴스]왔다리 갔다리,서울다리이야기 [38] file 건대신문 17.09.30 202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 1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