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68.50) 조회 수 511 추천 수 1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청년취업난이 심각하다. 인력을 덜 뽑는 탓도 있지만, 기업들이 인력을 늘려도 경력직을 먼저찾는 현실이 청년들의 구직난을 부채질하고 있다. 기업은 치열한 취업 경쟁 속에 있는 청년들에게 회사에서 일해 본 경험과 경력을 요구한다. 신입사원 1명 뽑을 때 경력직은 6.8명을 뽑는다는 분석도 나왔다. 경력을 중시하는 채용 문화가 자리 잡으며 인턴 활동도 경력자를 선호하는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인턴에 합격하기 위해 따로 스펙을 쌓고, 이 인턴에서 저 인턴으로 옮겨 다니는 일이 생기는 것이다. 다양한 스펙을 쌓고도 정규직 채용이 되지 않아 인턴만 반복하기도 한다.

 

‘호모인턴스(Homo Interns)'는 각종 스펙을 쌓고도 정규직 채용이 번번이 실패해 인턴만 반복하는 세대를 뜻하는 새로운 은어다. 이외에도 오스트랄로스펙쿠스, 부장인턴, 티슈인턴, 금턴, 흙턴 등 다양한 인턴을 포함한 은어들이 생겨났다. 인턴만 여러 차례 반복해 기업체 부장만큼 경험을 쌓은 구직자를 이른바 ‘부장인턴’이라 부른다. 정직원으로 채용되지 못하고 일회용 티슈처럼 버려지는 ‘티슈인턴’, 뒷 배경 없이 단순 노동만 하는 ‘흙턴’(흙수저+인턴) 등 그 뜻도 다양하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2016년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인턴경험자의 42.1%가 자신을 ‘부장인턴’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인턴은 정규직·비정규직 아래 세 번째 고용형태가 됐으며, 그 ‘직책’은 몇 개월마다 주기적으로 교체되는 청년들에게 예약돼 있다. 청년들의 절박한 처지를 이용하는 수단을 통해 기업은 무한정 공급되는 저임금 노동의 혜택을 누린다. 실제 많은 회사들이 인턴을 활용해 상당한 고용 비용절감 효과를 누리면서도 교육·경험을 전수한다며 최저임금에 훨씬 못 미치는 열악한 보수를 제공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의 '청년취업인턴제 시행지침'에 따르면 인턴에게 최저임금(시급 6030원·월급 126만원)의110%인 월 139만원 이상을 지급하도록 '권장'하고 있으나, 현실은 이와 거리가 멀다. 인턴이 받는 ‘수련비’는 임금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최저임금 수준으로 지급하라고 고용주에 강제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학점 이수를 위해 학생들을 기업에 인턴으로 내보내는 대학과 이들을 사용하는 기업이 합리적인 수준에서 식비나 교통비 등 의 비용을 인턴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공론화가 필요하다. 교육기관과 사용주들이 청년들의 절박함, 실무역량, 사회경력, 열정을 빌미로 한 노동착취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는 것을 자각해야한다. 정부 또한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기업들이 따를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한다. 최저임금법을 위반해 당국에 적발되는 사례가 매년 수천 건에 달하지만 대부분 시정명령 같은 행정 제재에 그칠 뿐이다. 더 이상 인턴이나 실습생이라는 이름으로 청년들을 괴롭히는 일이 없길 바란다.

 

 

건대신문  webmaster@popkon.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 우리 동네 서점엔 00가 있다 00가 있는 서점 6 [27] file 건대신문 06.10 1487
39 [칼럼] 문 대통령 혼자선 청춘의 눈물을 닦아줄 수 없다 [34] 건대신문 07.06 1181
38 [칼럼] 더 가치 있거나 덜 가치 있는 삶은 없다 [29] 건대신문 07.06 1194
37 [사설]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 [40] 건대신문 07.06 1462
36 “밤을 타고 빛나는 강에 흐르다” -천문대 취재기 [20] 건대신문 08.10 1315
35 [카드뉴스]우리학교의 정문은 어디입니까? [16] file 건대신문 08.16 1115
34 스물에 관하여- ① 스무 살이 보는 스무 살 [19] 건대신문 08.19 901
33 스물에 관하여- ② 남이 보는 스무 살 [20] 건대신문 08.19 1154
32 또 다시 발생한 수강신청 오류 [21] 건대신문 08.22 1467
31 2학기 단과대별 학생복지 사업과 행사들을 알아보자! [7] file 건대신문 08.31 520
30 상허문화재단, 설립취지와 추진사업 되돌아봐야 -주최 세미나에서 정치편향 발언 논란… 복지사업도 축소 돼 [11] 건대신문 08.31 395
29 하계 계절학기 현장실습, 학우들 실무능력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나 -최저시급 미달 급여와 유동적인 업무 등은 아직 숙제 [9] 건대신문 08.31 489
28 전임 노조 위원장 복직과 보상금 지급 놓고 대학본부와 노조 의견대립 -대학본부 “책임져라, 죄를” vs 노동조합 “준수하라, 법을” [10] 건대신문 08.31 451
27 이제는 ‘행동’하는 사람이 될 때평화의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는 사회운동가 서예림씨 [8] file 건대신문 09.02 352
26 9.288km를 달리는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의 하루 [9] 건대신문 09.02 449
25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예매하는 방법 [11] 건대신문 09.02 533
24 여행을 통해 철학을 찾는 사람 [13] 건대신문 09.02 495
» [사설]인턴 제도, 청년들의 절박함을 이용하지 않길 [12] 건대신문 09.03 511
22 [사설]도서관의 적극적 활용이 필요 [17] 건대신문 09.03 655
21 [칼럼]언론이 '언론'다운 나라 [10] 건대신문 09.03 53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ponsored

KUNG을 후원해주시고 있는 업체입니다.